음악 일상 일기

in SteemCoinPan •  3 months ago  (Edited)

1 스포티파이

몇 년간 꾸준히 쓰던 유튜브 뮤직(구글 뮤직 포함)을 떠나기로 했다. 유튜브 뮤직으로 통합되면서 구글 뮤직 라이브러리에 보관했던 음원들이 사라졌고(내가 못 찾는 걸 수도), 그것을 시작으로 서비스가 바뀐 이후 여러 사소하고 자잘한 문제점이 계속 이어졌다.

구글 뮤직 서비스를 종료할 때 스트리밍 사이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봤어야 했는데, 멜론 같은 한국 사이트에는 해외 음반이 너무 많이 없고, 애플 뮤직은 애플 제품을 안 써서 그냥 마음에 걸렸다. 그래서 별다른 대안 없이 유튜브 뮤직으로 꽤 오래 음악을 들어왔다.

스포티파이가 한국에 출시됐을 때 한 달 무료로 써봤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유튜브 뮤직에 좀 더 마음이 기울어 있던 때라 몇 번 써보고 정기 결제를 해지했었다. 어제는 충동적으로 스포티파이를 구독했는데, 스포티파이를 해지했던 과거의 선택을 후회할 정도로 만족하고 있다.

만족스러운 기능들

  • 웹, 모바일 재생 상황 연동
  • 실시간 가사
  • 유튜브 영상(뮤직비디오 등)을 보여주는 UI 디자인
  • 이어폰 및 스피커 연결 기기와 음악을 재생하는 기기를 보여주는 것
  • 앱에서 바로 아티스트 정보 확인 가능

적고 보니 별것 아닌 것들이라 새삼 시대에 역행하며 불편하게 음악을 들었다는 후회가 든다.

스포티파이의 음악 추천 알고리즘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어 그것도 몹시 기대중이다. 스트리밍 서비스만 바꿨을 뿐인데 새롭게 디깅하는 마음이 든다. 아직은 알고리즘 추천을 쓰지 않고 있다. 더 정밀한 추천을 기대하며 좋아하는 음반을 하나하나 들으며 차곡차곡 기록을 쌓아가고 있다.


2 신디사이저

오후엔 저번 주에 낙원 상가에서 보고 온 키보드를 정리하고 최종적으로 선별하는 과정이 있었다. 키보드 영상을 보다 보니 낙원에 없어 잊고 있던 펜더 로즈와 하몬드 오르간이 함께 떠올랐다.

악기에 대해 찾아볼수록 가격만으로는 나눌 수 없는 서로 다른 특성이 존재하는 걸 깨닫게 된다. 이전까지는 클래식 악기에 비해 신디사이저는 비교적 저렴하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신디사이저에 한해서는 악기의 질만큼이나 양도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디사이저의 본질은 사운드니, 제조사마다 다른 특색을 가진 악기를 많이 가지고 있을수록 도움이 되려나 하는 생각이었다.

나는 펜더 로즈 사운드를 무척 좋아한다. 펜더 로즈도 꿈의 악기 중 하나다. 이 악기를 알게 된 건 스티비 원더의 어느 곡 때문이었다. 스티비 원더의 음악을 듣다 이게 무슨 소리인지 궁금해 악기를 찾아봤는데 펜더 로즈였다. 오랜만에 다시 들어보려 했는데, 어떤 곡인지 까먹었다.

You And I인가 하고 찾아봤다가 Tonto's Expanding Head Band라는 팀을 알게 됐다.


3 You And I


Stevie Wonder - You And I

스티비 원더 곡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이다. 가사와 멜로디가 정말 아름다운데, 그 가사와 멜로디를 한층 더 아름답게 해주는 게 뒤에 나오는 가느다란 실 같은 신디사이저 소리라고 늘 생각해왔다. 찾아보니 이 악기는 Tonto's Expanding Head Band가 만든 T.O.N.T.O. 신디사이저라고 한다. 처음 듣는 악기다.


4 Tonto's Expanding Head Band


(1971) Tonto's Expanding Head Band - Zero Time

호기심이 생겨 갓 구독한 스포티파이로 그들의 앨범을 들었다. 싸구려 이어폰으로 듣는 게 죄송할 정도로 정말정말 좋은 앨범이었다. 올해 들은 앨범 중 최고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열흘 가까이 미루던 은행 업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선선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이 앨범을 들었다. 표현할 수 없는 감동과 행복함에 얼굴을 몇 번이나 크게 찡그렸는지. 음악이라는 건 참...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ab7b13 transfered 0.6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0.89%, voting power : 59.44%, steem power : 1841601.90, STU KRW : 1200.
@ab7b13 staking status : 125.006 KRWP
@ab7b13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0.125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0.6 KRWP
Refund balance : 0.475 KRWP [57238552 - 71d50d8118078636107c9693fcbe8f262ec6b902]

image.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