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의 발명

in SteemCoinPan •  3 days ago 

편집의 발명


이라는 책을 읽고 있다. 예전에 종종 기획회의를 읽곤 했었는데 거기에 연제 되었떤 내용이라고 한다. 어제 손에 잡셔서 읽기 시작했는데 제법 쭈욱 읽어졌다. 3분의 2 쯤 읽었는데 이제 좀 지치는 느낌.
밑 줄 친 내용 슬쩍..

  • 반복되는 패턴을 인식하고 최소단위를 찾아내는 작업이야말로 콘텐츠 설계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 결국 편집자의 ‘종이로 생각하기’는 정보 공간의 설계, 종이와 책의 물성에 따르는 감각, 독서 시간의 설계, 이 모든 것을 고려하여 독자의 독서행위 전체를 부드럽게 설계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그 설계의 기본은 콘텐츠의 유의미한 최소 정보단위 ‘모듈’을 설정하고 조절하는 데서부터 시작된다.
  • 와시오 켄야의 말을 들어보자. “나는 저자에게 다음과 같은 주문을 하곤 했다. 장을 열 때는 가장 아래(쉽게, 재미있게)에서 시작하여 서서히 오르막을 향해 올라가 달라고 한다. 어렵게까지 올라가는 건 괜찮지만 다음 장을 열 때는 쉽게 시작해달라고 한다. ‘출발은 무조건 쉽게’라는 원칙을 장에서도, 전체에서도 유지하면 반드시 읽기 쉬운 책이 나온다.”
  • 무엇에 답하는 책인가’에 대한 것, 즉 ‘콘셉트’의 문제이자, 책 전체의 흐름을 결정하는 이야기 구성, 즉 ‘스토리텔링 전략’으로 이어지는 문제이기도 하다. 무슨 일이 있었나? 왜 그런가? 이야기가 시작되면 독자들은 스스로 끊임없이 질문하고 답을 찾아나간다.

종종 이런 내용들을 읽고 있노라면 재미있다.

룸리서치

룸리서치에 책을 읽으면서 정리해 나간다. 뭔가 생각단위로 정리하고 모으고 구조화 하니 책이 좀 더 가까이 들어오는 느낌이다. 폴딩(접기)를 할 수 있어서 쉽게 오고 갈수 있고 특정 키워드로 몰아 볼 수도 있어서 좋다. 쓰면 쓸수록 매력덩어리다 룸 리서치.

500스파업

오늘도 스팀 100개 정도가 거래소에 있어서 400개 쯤 더 사고 스파업을 했다. 지난 번 쓴 글은 오랜만에 $100을 넘으려나 ㅋㅋ 일단은 그냥 그 숫자가 넘고 싶을 뿐이다. 어제 글은 살짝 부족했다.

날씨

비가 온다. 비가 오는 날은 장터에 손님이 적어진다. 다행이 오늘은 물량도 그리 많은 편이 아니다. 어제 잠을 부족하게 자서 그런지 종일 좀 힘든 감이 있었다. 완판도 아니고 애매하게 몇박스 남아서 끝까지 몽롱한 느낌이었다. 비가 와서 춥고 피곤한 하루 였다.

스팀 팁

스팀코인판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SCT를 200개 이상 스테이킹시 @sct.curator 계정으로 부터 보팅을 받게 됩니다.

설명서에는 이렇게 써있네요 ^^

기본보팅 기금 (200 SCT 이상 스테킹한 사용자) 2.5% (480 SCT) : SCT 커뮤니티 구성원 중 200 SCT 이상을 스테킹한 사용자의 포스팅에 업보팅하는 기금으로 적립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연제 ☞ 연재

폴딩(접기)를 ☞ 폴딩(접기)을

!shop

하루 종일 비가 많이 내리네유...

항상 행복한 💙 오늘 보내~! ^^
우리 스티미♨ 위로 가이원~! 힘차게~! 쭈욱~!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100불 보상 너무나 부럽네요.
전 20불만 되어도 너무나 좋습니다.

20불 가고 30불 가고 100불도 가즈아!!!

비 오는 날은 이상하게 더 피곤합니다. 저기압이라 그런지. ㅎㅎ

뭔가 좀 쳐지는 기분이 있지요 ^^

你好鸭,centering!

@bluengel给您叫了一份外卖!

四喜丸子

吃饱了吗?跟我猜拳吧! 石头,剪刀,布~

如果您对我的服务满意,请不要吝啬您的点赞~

스팀코인판은 아직 어려워요ㅎㅎ
뉴비라...^^

  ·  3 days ago (Edited)

곧 전문가가 되실겁니다 ㅎㅎ
별일 없으면 소소하게 스팀 활용 팁을 하나씩 포스팅 마다 올려 보도록 할께요 ^^
저도 스팀코인판은 기본만 사용하는지라 ~~ 알아가면서 가끔 올려 봐야 겟네요.

‘출발은 무조건 쉽게’가 눈에 확 띄네요^^

자연스레 스며 들 수 있도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