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환, 공직 퇴직 후 로펌서 '공짜 사무실' 받고 '거짓 해명' 논란

in SteemCoinPan •  9 months ago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10월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ST) 원장 퇴직 후, 한 달 만에 행정사로 등록하는 과정에 한 법무법인으로부터 행정사 사무실을 무상 임대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법무법인은 조 후보자를 로펌 고문으로 영입하려고 행정사 사무실을 공짜로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조 후보자는 법무법인 고문 경력을 이번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안 자료에 공개하지 않았다.
해수부 고위공직자 출신인 조 후보자가 로펌으로부터 전관예우를 받았다는 비판을 피하려고 사무실 무상 임대와 고문 경력을 일부러 공개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지인이 선의로 사무실을 제공한 것”으로 로펌의 고문직은 제안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