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EM] 스팀 블록체인이 해결해나가야 하는 숙제들

in SteemCoinPan •  2 years ago  (Edited)

thumbnail.png

안녕하세요, 디온입니다. 그동안 스팀 생활을 해 오면서 개인적으로 스팀 블록체인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왔던 것들에 대해서 간략하게 몇 가지를 정리해볼까 합니다.

물론 아래에서 정리해 본 내용들은 개인적인 생각에 불과하며, 아래의 내용들을 개선하기 이전에 일방적으로 배제된 Hive토큰 에어드랍, 지속적으로 Steem블록체인에 과부하를 유발하는 스팸 트랜잭션, Hive유저들의 스팸 댓글 및 리워드 밀킹, 하이브쪽 증인들 및 고래들의 영향력의 배제 등 선행되어야 하는 중요한 작업들이 남아 있기 때문에 아래의 내용들은 어느 정도 스팀이 안정화되고 나면 천천히 그리고 공개적인 논의를 통해 변경되어 나가길 희망합니다.

#1. Inflation Pool


inflation1.png

현재 스팀의 인플레이션은 2016년 12월에 연간 9.5%의 인플레이션율로 시작하여 250,000 블록 당 0.01%씩 인플레이션율이 감소하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약 연간 0.5%씩의 인플레이션율이 감소하는 속도입니다.

inflation2.png

인플레이션을 구성하는 요소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저자) 및 큐레이터에게 보상되는 Rewards Pool이 65%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증인 보상 및 워크프로포절 시스템(SPS)이 각각 10%, 마지막으로 스팀파워업(스테이킹) 홀더들에게 이자 방식으로 지불되는 15%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HF21 이전까지는 Rewards Pool이 75%였으나, 워크프로포절 시스템(SPS)이 새롭게 생기면서 10%가 이쪽으로 이동한 것이 가장 큰 변화 중 하나였습니다.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에서는 향후에 Rewards Pool에서 일부가 Vests 또는 증인 보상의 일부로 바뀌는 것을 희망합니다.

이러한 쪽으로의 변경은 보다 많은 수량이 Staking되어 Passive Income을 보장함으로써 보다 자본친화적인 방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증인들에게 추가적으로 인플레이션 풀이 배정되는 경우는 단순히 증인 수입을 늘리려는 목적이 아니라, 증인에게 추가되는 인플레이션 풀을 활용하여 증인들이 자율적인 비율로 투표자들(Voter)에게 보상하는 일종의 L-DPoS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EOS메인넷의 GenPool을 보면서 느끼고 있는 것이지만, 투표에 대한 보상은 거버넌스 참여율을 끌어 올릴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메커니즘이며, 프록시가 비대해짐으로써 BP(증인)들을 견제할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된다는 장점을 가집니다.

#2. Downvote System


downvote.jpg

며칠 전에 올린 [POLL] Downvote와 관련한 커뮤니티 설문조사를 진행합니다 포스팅에 많은 분들이 투표와 댓글을 통해 의견을 보내주셨습니다. 참여해주시고 개인적인 메세지로 의견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해당 포스팅 댓글의 가시성을 위해서 별도로 댓글마다 대댓글을 달지는 않았지만, 모두 열심히 읽어보았습니다. 영문 포스팅이 아님에도 @steemchiller, @we-gewinnt, @don-thomas, @jaki01, @danmaruschak , @whatsup 등의 해외 커뮤니티 멤버들도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생각을 적어주었네요.

현재 커뮤니티 멤버들의 의견은 다운보팅을 아예 없애버리는 것 vs 다운보팅을 기존 시스템대로 돌아가는 것 사이에서 팽팽한 견해의 차이가 보이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한 가지 확실한 점이 있다면 현행의 Free Downvote Pool를 찬성하는 멤버는 많지는 않았다는 점이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SMT가 런칭되는 시기에 맞춰 STEEM/SP/SBD로 보상이 되는 스팀 PoB에서는 다운보팅이 최종적으로 없어지는 것을 희망하지만, 그 전까지는 일단 임시적인 조치로 HF21 이전의 다운보팅 시스템으로 복귀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다운보팅 자체를 아예 없애는 의사결정에는 다음의 2가지에 대한 논의와 해결책을 찾아낼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 악성 포스팅(타인 포스팅 표절, 멀티계정 어뷰징, 리워드 밀킹용 포스팅, 범죄/문란 포스팅 등)을 시스템적으로 제재하면서도 커뮤니티 멤버들이 충분히 수용가능한 방법

  • 다운보팅과 함께 늘 PoB가 시스템적으로 실패했다고 주장되는 근거인 업보팅 시스템의 문제(자동보팅 등)에 대한 광범위한 커뮤니티 의견수렴

#3. Steemit.com


mainpage.png

하이브쪽 증인들이나 강성론자들의 행태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그들이 가지고 있는 강점 및 배워야 할 점들까지 싸그리 무시하고자 하는 생각은 없습니다.

현재 하이브쪽은 스팀 및 하이브에 거의 생계와 목숨을 걸다시피하고 있는 유저들이나 개발자들이 많고, 이들의 경험이나 노력, 아이디어 중에 분명히 배워야 할 점들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단적인 예로 hive.blog는 메인 페이지 상단의 메뉴가 기존의 Steemit.com과 조금 다르게 배치가 되었고, 이러한 점들은 스팀에서도 잘 벤치마킹 할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steempeak팀에서 만들어 놓은 작업물들은 말할 필요도 없이 벤치마킹이 필수적인 것들이 참 많다고 생각하구요. 아마도 현행의 시스템에서 steempeak 프론트엔드만 지원이 안되도, 정말 많은 것들이 불편해지기 시작할 것은 자명한 일입니다. 이 부분에 대한 대비는 정말 필수적입니다.

#4.Steem.com


steem.png

외부에 스팀 블록체인이 소개되는 첫 페이지라고 할 수 있는 steem.com의 경우에도 아직까지 변화에 맞춘 업데이트가 원활히 진행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미 Hive로 넘어간 Esteem 등이 메인 피처드에 올라와 있는데, 이런 부분들에 대한 업데이트 및 개선도 필요해보입니다.

혹시라도 변경이 필요한 페이지나 내용이 있는 경우 알려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재단에 피드백을 요청해보도록 하겠습니다.

#5. SPS


sps.png

SPS는 증인 팀들 사이에서도 10%란 인플레이션 풀을 차지할만큼 필요한가?라는 유지의 필요성에 대한 입장이 조금씩 다른 부분입니다. 차라리 해당 10%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더 낫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는 팀들도 있고, 정말 좋은 시스템이지만 그동안 제대로 활용되지 못해왔다는 견해를 가진 팀들도 있습니다.

얼마 전에 블록원의 CEO인 브렌단 블루머도 자신의 트윗을 통해서 대중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워크 프로포절 시스템은 가치를 가질 수 없다고 지적하며, 민주적인 합의에 기반해서 기회를 식별하고 책임을 강화할 때 WPS가 강력하고 실용적인 의미를 가질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습니다.

제 개인적인 소견을 잠시 말해보면,

  • SPS는 증인들이 참여하지 않을 때 비로소 가치를 가질 수 있습니다.

  • SPS는 증인들이 외부 생태계의 유능한 개발자들을 유치해올 때 가치를 가질 수 있습니다.

  • SPS는 일정한 시기를 정해두고 성과물에 대한 평가를 통해 펀드레이징을 지속할 것인지를 판단하는 역할을 수행할 사람들이 필요합니다. Go or Not go를 프로포절 제안자들의 작업물을 면밀히 검토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작업은 증인들이 수행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프로포절 제안자는 단순히 툴이나 디앱, 시스템의 개발 뿐만 아니라 마케팅, 상장 등 다양한 영역을 모두 제안할 수 있어야 합니다.

  • 프로포절 제안서를 업로드하는 데에는 지금처럼 소액이 아니라 최소 1,000 STEEM 이상의 비용을 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프로포절 제안자가 제출한 등록비(1,000 STEEM)는 해당 프로포절에 참여한 유저들의 참여 인센티브로 제공이 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6. Witness Info


witness.png

그동안은 증인들의 활동와 성과물 등에 대해 평소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는 커뮤니티 멤버들도 쫓아가기 힘들다는 문제가 있어 왔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증인들의 활동 내역 등을 커뮤니티 멤버들이 쉽게 확인 및 공유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문제와 관련한 논의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스팀 재단에서 일정한 시기를 정해서 통일된 형식의 포맷으로 증인들로부터 리포트를 받아 퍼블리시를 한다거나, 증인들이 일정한 시기마다 자신들의 채널에 통일된 형식으로 스스로 활동 리포트 포스팅을 업로드 하는 방법, 증인들의 노드 스펙이나 구성원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링크를 증인 투표 페이지에 삽입하는 방법 등 여러가지 해결/보완책들이 만들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스팀 블록체인이 해결해나가야 하는 숙제들이 정말 많고 어찌보면 조금 막막한 느낌도 없지 않아 있지만, 꾸준히 개선을 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하나씩 해결해나가는 것이 절대 불가능한 일은 아닐거라 생각합니다.

<바이낸스 거래소 수수료 20% 할인 받기(아래 이미지 클릭)>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Your mom is an ugly fucking whore.

I hear you like to watch her get fucked by @steemchiller.

너네 집 가서 놀아. 여기서 얼쩡거리지 말고^^ 다운보팅하는 거랑 욕하는 거 말고는 할 수 있는 것도 없는게 참 말 많네. 관심 받고 싶냐?

Just wait little man, I have a surprise coming for you too!

Stay off Hive, you have been warned.

Thanks for this very well written post! For the most part I agree with your ideas. In the past the SPS was/could mainly be used by the top witnesses, as your screenshot perfectly shows. This is really an important point to think about.

I also think that the 10% of the inflation that currently goes to the SPS is a bit too much at this point and we should take some of that to reward powering up STEEM more or to increase witnesses rewards in general.

I'm not so sure about the cost of 1,000 STEEM per proposal though. Why do you think that it would be a good idea to increase it to that extent?

We're gonna have some real fun with you, little bitch.

Congrats @steemchiller for reaching the top positions in witnesses. Best wishes for future works.
Can you provide me your discord contact? My contact is Mehta#4294.

Thank you! Currently the best way to contact me is by using an encrypted transfer memo on Steem. I didn't use Discord for a long time, because it comes with a few security flaws. The company can read all private messages, if they want to, even for external servers. Of course, normally they won't do that, but who knows...

I think we should use a secure and fully decentralized chat app with end-to-end encryption in future. There is already something planned by me and I will provide a solution for us Steemians as soon as I find time. It's an open source chat protocol with secure end-to-end encryption. I will provide more information about this in one of my next posts ;)

Thanks. Good method to communicate on steem blockchain. Whenever i require then try encrypted transfer memo. Thanks for your help.

Thanks for your reply @steemchiller! As you mentioned, Steem Proposal System shouldn't be for Witness but REAL developers.

This is just my personal thought, but I think that in order for more users to vote, there must be an incentive. At the same time, a minimum registration fee is required to prevent overproposal abuse. IMHO, 100~1,000 STEEM would be acceptable. I think it would be better to discuss this issue in more detail later.

Interesting ideas, I will try t write a post and share some thoughts as soon as I am done with something I am currently working on.

Cheers,

Thanks @dr-frankenstein, I will be waiting for your post :)

sindoja.sct님이 donekim님의 이 포스팅에 따봉(1.5 SCT)을 하였습니다.

I think the SPS system sounds good in theory, but in practice it has been lackluster. Because it uses the same vote basis as witnesses it is likely always going to be correlated toward the same ideas. From a technical point of view, I think that the granularity of voting is a problem: the binary "yes" vs. "abstain" doesn't give enough control.

Thanks for your great idea @danmaruschak :) I think the approach you have suggested is also a good solution.

SPS는 일정한 시기를 정해두고 성과물에 대한 평가를 통해 펀드레이징을 지속할 것인지를 판단하는 역할을 수행할 사람들이 필요합니다.

저도 이 의견에 동의합니다.

SPS와 관련해서는 상시 운영 또는 1년 중 특정 기간을 선정해(분기/반기) 신청서를 공개적으로 받고 최종적인 보조금 지원은 SPS 심사 위원회에서 판단하는 방식이 좋을 것 같습니다.

심사 위원회 구성은 증인 + 커뮤니티 대표(1, 2명)으로 구성해서 심사를 진행하고

자금 집행은 단계별 지급 방식으로 운영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심사 통과시 전체 요청 자급의 20%를 집행하고 단계별 마일즈스톤 달성시점에 일부 지급하고, 최종 목표 달성시 나머지 자금 집행하는 방식이 가장 효과적인 것 같습니다.

특정 프로포절의 진행 상황과 결과물에 대한 객관적인 검토 능력을 가진 커뮤니티 멤버를 공개적으로 선발하고 지정하고 해당 task 수행에 대한 리워드를 지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다케시님^^

글 감사합니다. 대부분 다 동이하고 저도 몇자 첨언한다면 (민감한 주제이기에 글이 문제가 된다면 삭제하겠습니다):

  • 거버넌스 개선: 유저가 증인 30명에게 투표하는 시스템에서 1 sp 1표 시스템으로 바뀌어야 된다고 봅니다
  • 파워다운: 예전에는 1주가 좋다고 생각했으나 이번에 거래소가 참여하는 것을 보고 4주가 적절하다고 생각됩니다
  • 증인투표: 하이브 측에서 도입한 시스템인데 파워업후 투표를 할 수 있을 때까지 유예기간을 어느정도 두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물론 보팅 및 다른활동은영향이 없고요
  • 스팀잇 지분: 향후 스팀잇 지분이 거버넌스에 참여를 하지 않거니 아니면 비상시 공개된 절차를 통해서만 내정간섭을 할 수 있도록 공식화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자산보호: 이번에 어쩔수없이 체인을 보호하기위해 동결응 시행했지만 앞으로 이런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이에 대해 헌법 같은것에 사유화된 자산을 보호하는 항목이 추가되고 이가 지켜질 수 있으면 합니다.

물론 이 모든 것은 하이브측의 공격이 끝나고 그들의 13주 파워다운이 끝난다음 논의되는 것이 맞다고 생각됩니다.

민감한 문제일수록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공개적으로 브레인스토밍을 해보는 것만큼 좋은 접근 방법은 없는 것 같습니다^^ 미네르바님의 자세한 의견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기회에 스팀 생태계의 운영 철학과 원칙이 담긴 Steem User Agreement 같은 것을 증인들이 작업하고 커뮤니티 검토 및 의견 수렴을 통해 확정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운보팅
1 다운보팅을 누른다
2 팝업이 떠서 사유를 적으라고 추천한다
3 사유가 빈칸이든 뭐든 댓글로 달린다

최소한 이렇게 되어야 대댓글을 달든 댓글에 반격을 하든 할 것 같습니다.
아, 하나 더요.
쓴 지 5일 이내인 글이 있는 사람만 다운보팅 가능하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