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안의 일기 #876 - 오늘의 점심

in SteemCoinPan •  4 months ago 

IMAGE 2021-03-29 19:50:40.jpg

오늘 점심은 친구와 함께 코엑스몰에 있는 인도 레스토랑으로 갔습니다. 저도 친구도 커리를 좋아하는데, 오늘 간 곳은 예전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오래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다행히 오늘은 자리가 많이 남아서 바로 자리 잡고 여유있게 식사를 할 수 있었어요. 저희들 모두 점심 세트 메뉴로 주문했습니다. 처음에 나온 것은 탄두리 치킨인데요. 위 사진처럼 불을 피워 줍니다.

IMAGE 2021-03-29 19:50:51.jpg

그 다음에 나온 것은 커리. 저는 치킨 마크니로 골랐어요. 이게 제가 제일 좋아하는 커리죠. 닭고기도 좋아하지만, 버터가 들어가서 고소한 향과 맛을 저는 특히 좋아해요. 이 곳의 치킨 마크니는 버터 맛이 그리 강하지는 않습니다. 어느 레스토랑이 버터를 많이 쓸까요? 다음에는 그 곳으로 가고 싶습니다.

IMAGE 2021-03-29 19:50:58.jpg

커리에는 난이죠. 버터난, 허니난, 갈릭난 등 다양한 난들이 있지만, 찍어 먹는 것으로는 플레인 난이 최상이 아닐까 생각해요. 다른 난들도 좋지는 한데, 여러가지 맛이 섞이는 게 제 입맛에는 맞지 않더라구요.

IMAGE 2021-03-29 19:51:03.jpg

밥도 나왔는데, 한국식 밥입니다. 가끔은 인도식 라이스도 먹고 싶은데, 가격대가 좀 세서 자주는 못 찾습니다. 언젠가는 또 먹어야죠.

여기도 괜찮기는 한데, 제게 최상의 맛은 아니었습니다. 제게 맛있던 곳은 예전 종로타워의 지하에 있었던 나마스떼. 그곳은 이미 오래 전에 없어졌습니다. 다른 지점이 있는데, 맛이 같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언젠가 다른 지점이라도 찾아가봐야죠.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손으로드셧나요?

난은 손으로 찢어서 커리에 찍어먹죠. 밥은 물론 숟가락으로... ㅎㅎㅎ

인도식당에선 손으로드시는거아닌가요 ? ㅋㅋ

제가 인도 애들이랑 한 반년 쉐어하우스 썼는데
손으로 안먹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오히려 oi사마가 ..

덜덜..

맛있는 식당은 언제나 진리이지요.... ^^

인사동에 니르바나 라는 곳에서 먹었던 인도커리가 맛이 괜찮았어요. 서강대 앞 수엠부라는 곳도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