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되고 싶은 소년 (천하장사 마돈나 : 2006)

in SteemCoinPan •  5 months ago 

'내 노래에 메시지가 있다면, 당신의 꿈을 믿으라는 것이다' (마돈나의 노래가사중 일부)

오늘도 동구(류덕환)는 새벽부터 선착장에서 무거운 자루를 나른다. 남들보다 한개 더 나르며 서둘러 학교로 향한다. 학교에서는 마음속으로 짝사랑하는 일본어 선생님(초난강)을 대상으로 무한 상상에 빠지며 유일한 단짝 종만(박영서)의 엉뚱한 발상에 동조를 해주며 지낸다. 학교를 파하면 자전거로 달려가 집에 들어와서는 서랍을 열고 이것 저것 립스틱을 발라보며 즐거워하는 그는 여자가 되고 싶어하는 소년 이었다.

복싱선수였던 아버지(김윤석)는 늘 술에 쩔어 가족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어머니(이상아)는 그게 싫어 이혼하고 나가 산다. 몸은 오동통하고 힘은 세지만 마음은 늘 마돈나같은 여자가 되고 싶어하는 동구는 완벽한 여자가 되어 짝사랑하는 일어선생님앞에 당당히 서는게 유일한 꿈이다. 근데 여자가 되려고 수술을 하려면 그간에 모른동을 합쳐도 턱없이 모자란다. 딱! 500만원만 있으면 되는데...

그러던 차에 어느날 좋은 소식을 접하게 되는데,인천시 배 고등부 씨름대회에서 우승을 하면 500만원의 장학금을 준단다. 이게 웬 떡인가! 남는게 힘뿐인데. 그날부터 씨름부가 되기 위해 감독(백윤식)을 찾아가고 주장(이언)을 설득한다. 물론 씨름부 3인방(문세윤,김용훈,윤원석)은 제일 먼저 공략했다. 눈썰미 있는

감독은 한눈에 동구의 가능성을 보고 시키지만 주장은 영 마뜩치 않아 한다.

우짜튼 선수생활은 시작이 되었지만 죽을 맛이다. 남학생들과 웃통을 벗고 맨살을 부대껴야만하니 영 부끄럽다. 마음속의 마돈나를 향해 씨름에서 우승을 해야겠기에 여자가 되기위해 가장 남성다운 승리를 해야만하는 아찔한 삶은 시작이 된다. 자신의 정체성과 꿈을 엄마한테도 이야기를 하고 눈물어린 응원을 받지만 아빠한테서 돌아온것은 폭력뿐... 정신없이 얻어터져 망가진 얼굴로 씨름 대회를 출전을 한다. 우여곡절끝에 주장과 결승에서 만나고 멋진게 주장을 들어 올린다.

천하장사와 마돈나. 도대체 어울릴것 같지 않은 제목만큼이나 낯설고 새로운 소재의 영화 였다. 한국영화에서 다룬적이 없던 여자가 되고 싶은 소년의 이야기. 자칫하면 진부하게 또는 선정적으로 오해를 받을수도 있는 소재 였것만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의 기쁨을 여과없이 전해주는 명작이었다. 연기, 감동 모두 승리할수 있었다. 생각보다는 호화 배역진이었고 특히 지금은 세상에 없는 이언배우를 볼수 있는 유일한 영화라는점에서 가치가 높다.

그간 이 영화 DVD가 품절이 되어 구할수 없어 애를 먹다가 알라딘 대전 오프라인매장에서 눈에 띄어 구입할수 있었다. 또 하나 <우리형>도 덤으로 구할수 있어 횡재한 기분이었다. 이 영화도 오히려 개봉당시 보다는 개봉후에 입에서 입으로 영화의 진가를 전하게 된 케이스죠. 그래도 이런 명작이 뒤늦게라도 인정받게 되는것이 다행스럽다.

http://blog.yes24.com/document/8045853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