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기는 탐정과 형사 (탐정:더 비기닝 : 2015)

in SteemCoinPan •  4 months ago 

살인 사건이 벌어지고 노태수(성동일)형사가 도착한다. 먼저 도착한 형사 준수(박태준)는 절친한 형의 아내가 살해되었다는 사실에 충격도 받았지만 형을 진정시키느라 애를 쓰고 있다. 광역수사대 출신의 전설적인 형사였지만 타협할줄 모르는 외골수 성격탓에 진급은 커녕 강등당하기 일쑤인 노형사. 그래서 지금도 후배반장 밑에서 더러워도 참고 견디고 있다. 그리고 형사는 아닌듯한데 아까부터 얼쩡거리는 한사람이 있었다. 극내 최대 미제살인사건 카페를 운영하는 파워블로거 강대만(권상우)이다. 한때는 경찰대 지망생이기도 했지만 지금은 마누라 눈치보며 만화방을 운영하는 찌질이 남편일뿐이다. 때로는 직장다니는 아내를 대신해서 아기를 보기도 하니 언제 셜록 홈즈급 추리력을 써 먹을 것인가.

그저 유일한 낙이라고는 친구 준수를 따라 경찰서와 사고 현장을 기웃거리며 참견하는것이다. 이번에는 준수와 친형제 처럼 지내는 형과 관계된일이라 더 관심을 갖고 달려든다. 이미 안면이 있는 대만과 자주만나 티격태격하는 사이지만 가끔은 형사 뺨치는 실력을 보여주어 밉상만은 아니다. 더군다나 이번 사건에서 준수가 이번 사건의 범인으로 몰리고 모든 증거가 불리해지자 대만은 누명을 벗기기 위해 노형사와 비공식적으로 합동추리작전을 펼친다.늘 투닥거리는 모습에 웃음이 절로 나오지만 수사에서만큼은 진지해지는 그들. 하지만 또 다른 살인사건이 벌어지고 오리무중인 혼란에 헤매는 두 사람. 하지만 노형사의 노하우와 대만의 순발력이 합세하여 집중력있는 활동을 펼치기 시작한다.

수사가 진행될수록 어려움이 많이 생기고 준수는 결국 구속까지 당한다. 공처가이기도 한 두사람은 마눌님들 눈치까지 보느라 대만은 아기까지 안고 다니며 수사하느라 고생이 많다. 과연 이들은 무사히 준수를 구해낼수 있을지... 위험한 상황까지 겪어가며 ...

어울릴것 같지 않은 두사람이 유쾌한 케미를 선사한다. 찌질이 대만과 더찌질하지만 아닌척하는 노형사. 심각해질만 하면 예기치 못한 상황에 웃음을 만들지만 다시 사건에 임하면 진지해지는 그들은 천상 콤비다. <투캅스>에서의 안성기와 박중훈의 케미만큼 재미있다. 말미에 노형사도 경찰을 그만두고 대만과 함께 탐정사무소를 차린다고 하니 이미 속편을 염두고 있는 터. 아마도 재미있는 시리즈가 만들어질것 같은 예감이 든다.

http://blog.yes24.com/document/8226801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