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의 기상이변, 더위를 먹다

in SteemCoinPan •  5 months ago 

영국의 날씨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
우중충한 잿빛 하늘에 가랑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에서는 그와 비슷했다. 맑았다, 흐렸다, 비 오다, 강풍 불다, 도저히 종잡을 수가 없었다.

런던에 도착하여 4일 동안, 35도에 육박하는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었다. 하늘은 맑고 비도 오지 않았다. 뉴스에서는 기상 이변이라고 한다. 런더너들이 공원마다 웃통을 까고 널브러져 있다. 돈으로도 살 수 없는 자연의 축복을 즐긴다고 한다. 해가 떨어져 어둠이 내려도 꼼짝을 하지 않는다.

에든버러에서는 추위에 떨다가 런던에서 더위를 먹고 감기에 걸렸다. 컨디션이 좋지 않아 일정을 대폭 수정했다. 예기치 못한 상황도 여행의 묘미다.

리전트 파크 근처 프림로즈 힐
2021.04.14.1.jpg

2021.04.14.2.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