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CO VISA 암호화폐로 결제하자

[2020.04.05 기록] 이제 스팀잇에 한 폭의 작품을

in SteemCoinPan •  2 months ago  (Edited)

연어입니다.


독일발 유럽 여행 때 스위스로 가는 도중 프랑스 국경을 넘어간 적이 있다. 독일 유명 와이너리(와인 농장) 마을과 국경을 맞댄 이곳은 멜뤼즈(Mulhouse) 라는 작은 지방 도시로 스위스와도 가까운 위치에 자리잡고 있으며, 몇일 전 프랑스 코로나 대량 확진의 시발점으로 지목된 교회가 있던 곳이기도 하다.

20200404_182141.jpg

독일 인근 동유럽 국가로 넘어갈 때처럼 국경 하나를 두고 있을 뿐인데 독일과 프랑스는 엄연히 다른 인종과 언어, 주택 건물과 시가지를 보여주었다. 그런데 이방인인 나의 눈에 국경을 마주한 두 마을의 가장 큰 차이는 그래피티(graffiti)라고 하는 낙서 문화였다.

이제 그래피티 아트(Graffiti Art)라고 하여 스프레이로 벽을 도배한 낙서마저 예술분야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본래의 그래피티에 대해 한 번 생각해 볼 가치는 있다고 본다.

그래피티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또 어떤 과정에서 생겨난 결과물인지 그 인과 관계를 밝히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거리 곳곳에 그래피티가 성행할수록 으슥한 거리의 분위기와 엄습해 오는 범죄의 위험을 간과할 수 없다.

혹자는 오히려 그래피티 덕분에 어둑한 거리가 더 밝아지고 건전한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고 말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정말 그럴까? 그날 멜뤼즈 방문 이후로 유독 세계의 거리를 거닐때 마다 그래피티나 낙서에 대해 눈여겨 본 나로서는 여전히 그래피티의 역할(폐해?)에 대해서는 부정적이다.

KakaoTalk_20200405_215735686.jpg

이 벽화(?)는 그래피티가 어색할 것 같지 않은 마을의 한 벽면에 그려져 있던 것이다. 사진으로는 잘 구분이 되지 않지만 이 벽도 수많은 낙서로 몸살을 앓았던 흔적이 있었다. 그러나 다시 회벽을 두르고 저 멋진 한 폭의 범을 그려둔 것이다. (이것을 그래피티라고 하기엔...)

내 눈은 이윽고 주변 집들의 벽면으로 향하였다. 신기하게도 낙서 수준의 그래피티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우연인지는 모르나 어쨌든 그랬다. 내게 든 생각은... 이 한 폭의 작품이 주변 낙서들을 물리치지 않았나 하는 것이었다.

그래피티 낙서들은 한 두 작품으로 끝나지 않는다. 그래피티는 또 다른 그래피티를 부르고, 마침내 모든 구역의 벽면을 잡아 먹고 만다. 그 그래피티 벽면을 지나는 사람들의 표정을 읽어본다. 글쎄... 그래피티를 낙서라고 부르든 작품이라고 부르든 간에 매일 그래피티를 보며 자라는 어린아이에게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내게 아이가 있다면 그래피티를 보며 자라게 하고 싶지는 않다는 것이었다. 왠지 저 범 그림을 그려둔 사람도 자식이 있는 부모가 아니었을까 싶다.


주변 글들이 대부분 한국인들에 의한 것이어서일까? 어찌하였든 HIVE로 넘어간 구증인들에 대한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구증인들은 스팀잇에 무엇을 남기고 간 것일까?

한 폭의 작품을 남기고 간 것인지... 아니면 동네방네 그래피티로 떡칠만 하고 간 것인지... 어쨌든 남은 우리가 가꿀 스팀잇은 어느 방향인지 명확하지 않은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구증인들은 스팀잇에 무엇을 남기고 간 것일까?

목소리를 높여
자신의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는
필요성

이라고 갠적으로 생각합니다.

잡귀를 물리치는 부적같은 기운이 풀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