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하얗게 불태운 대가가 번아웃이라고?

in SteemCoinPan •  5 months ago 

번아웃은 멈춰야 할 때 멈추지 않아서 온다

  1. 따스한 어느 봄날, 나는 공황장애와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 두 가지 모두 심각한 상태로 진단되었다.

  2. 직업과 관계없이 과도한 업무를 하다 보면 수면 부족, 몸살, 감기 증상이 나타나는데, 심한 경우 만성피로, 불안증, 공황장애로 이어지기도 한다. 내 경우는 후자였다.

  3. 늘 그렇듯, 빨리 뭔가를 해야 한다는 생각은 강박과 조급함으로 삶을 물들였다. 그 당시 나를 움직였던 동력은 열정보다는 열등감에 가까웠다.

  4. 우리는 종종 시간이 멈추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스스로 멈출 생각은 하지 못한다. 몸과 마음이 끊임없이 경고 신호를 보내도 멈출 생각이 들지 않는다.

  5. ‘내가 지금 힘들다는 건 사치야. 프로는 달라야지. 빈틈을 보여선 안 돼. 전문가로 보여야 해.’ 프로가 되어야 한다고, 나 자신에게 되뇌고 또 되뇌었다.

  6. 계속해서 달리기만 하던 인생에는 ‘중지 버튼’이라는 것이 없었다. 몸과 마음은 그렇게 서서히, 무너지고 있었다.

<<리셋, 다시 나로 살고 싶은 당신에게>>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제발... 강세장좀^^ ㅠㅠㅠ

ㅠㅠ

@kfu456 transfered 9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100.00%, voting power : 24.27%, steem power : 1909909.65, STU KRW : 1200.
@kfu456 staking status : 9000 KRWP
@kfu456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9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9 KRWP (Voting Percent over 100 %)
Refund balance : 3.498 KRWP [60921132 - b3b88a00f19026301d14c6ea8328b1572f0a7f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