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CO VISA 암호화폐로 결제하자

[독서일기]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in SteemCoinPan •  last month 

CYMERA_20200504_182756.jpg
<이미지 출처 : 네이버 글감 검색>

저자 : 강상구

사람 사는 이야기를 좋아해서 기자가 됐고, 옛날이야기를 좋아해서 고전과 역사를 읽고 풀이한다고 소개되어 있다.

책이 출간될 시점에는 MBN 정치부 차장을 거쳐 TV조선 정치부 차장으로 일하고 있었다.


전쟁과 싸움에 관한 이야기.

전쟁은 어떻게 해라, 싸움은 어떻게 해라.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하루 하루를 전쟁 같이 살아가니 유사한 상황이 벌어진다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마음 가이드 정도의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


전쟁비용 관련 얘기가 나오는데 생각지도 못한 거금이 든다는 걸 알았다.

뉴스 등에서 전쟁 관련 말이 나올 때 별로 신경쓰지 않고 있던 부분인데, 전쟁을 하면 엄청난 비용이 필요한 거였다.

미국의 이라크 전쟁 비용이 2006년에는 하루에 2,000억원, 2007년에는 하루에 3,500억원이 들어갔다고 한다.

1분에 2억 3,000만원의 돈이라는 계산이다.

어마무시한 금액이다.

지상의 장애물을 피해 목표물만 정확히 가격하는 토마호크 미사일은 한 발 쏠 때마다 12억원씩 날아간다고 한다.

2003년 미군이 바그다드 진격 시 무려 300발을 퍼부었다고 한다.

2011년에는 다국적군이 리비아 폭격할 때 하룻밤에 124발을 쐈다고 한다.

그럼 이게 대체 얼마냐.


책 맺음말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손자병법은 다른 서양의 병법서와 달리 맞상대를 없애는 것이 아니라 끌어안아야 하는 존재로 인식한다는 점.

이는 손자병법이 쓰여진 것이 춘추전국 시대라는 배경이 있다.

새로운 왕조를 연다기 보다는 패권자가 되는게 목적.

그래서 다른 나라는 '멸망의 대상'이 아니라 '공존의 대상'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싸울 때는 적군이지만, 이기고 나면 내 백성이기 때문에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게 최선' 이라는 것.


현재 책을 읽는 시점, 내 주변이 전쟁터나 싸움터처럼 느끼지 않아서 그런가.

싸움과 전쟁하는 방법 등이 머릿 속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끝까지 다 읽지는 못하겠다.

아래부터는 책을 읽으며 기록해 둔 본문의 문장들.


나이가 들면서 세상은 예전보다 훨씬 커졌고 나는 부쩍 작아져 있었다.

사회에서의 지위는 높아졌지만 말은 조심스러워졌다.

어릴적 그토록 쉽게 거부했던 또는 당당하게 논쟁을 벌였던 상사의 지시에 더이상 토달지 않게 됐고, 후배들에게는 지시보다는 부탁을 하게 됐다.


손자병법에서 가장 유명한 말인 '지피지기 백전백승'의 원문은 '지피지기 백전불태'다.

'백번을 싸워 백번을 이긴다'가 아니라 '백번을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다.

'싸워서 이기기'보다 '지지 않기'를 더 중시했기 때문이다.


살아온 날들이 많아지면서 선과 악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순간이 잦아진다.

흑과 백으로 편을 가르기보다는 회색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된다.

인생의 목적은 절대적인 그 '무엇'이 아니라 '삶' 그 자체라는 걸 깨닫게 되기 때문이다.


전쟁을 일으키는 해로움을 모르면, 전쟁으로 얻을 수 있는 이익도 알 수 없다.


'구운 게도 도망갈까 봐 다리 먼저 떼어내고 먹는' 게 싸움하는 자세다.


죽어서 이뤄지는 일이 있다면 죽음은 숭고하고 가치가 있다.

그러나 죽어서 이뤄지는 일이 없다면, 다음 죽을 자리를 알아보는 게 현명하다.

지는 싸움에서 도망가는 것은 치욕이 아니다.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게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한 자다.

죽는다고 해서 달리지는 건 아무 것도 없다.

손자는 싸움이 이미 벌어진 현장에서 도망가라고 하는게 아니다.

아군의 전력과 적의 전력을 면밀히 분석한 뒤, 싸울 만한 상대가 아니라고 판단되면 처음부터 꼬리를 내리라는 뜻이다.


2020.05.04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최고의 병법이라고 했지요.
머리로는 이해하는데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네요^^;;

그러게요. 머리가 이해하는대로만 몸과 입이 움직여줘도 얼마나 좋을까요^^

goodbabit 하세요. 5스팀 이상 내고 응모하면 0.5스팀 붙여서 돌려 주던데요. ㅎㅎ

ㅎㅎ 네. 나중에 기회되면 저도 한 번 참여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