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CO VISA 암호화폐로 결제하자

[독서일기] 4050 후기청년

in SteemCoinPan •  4 days ago 

CYMERA_20200326_184338.jpg

저자 : 송은주

미래 연구자, 정책학자.

퓨처 라이프 랩이란 곳에서, 미래 인생을 주조하는 비밀들에 대해 재미난 상상과 파탈의 방법을 모색 중이라 소개되어 있다.


후기청년이란.

기존 중년을 대신하는 4050의 새 이름.

100세 시대를 맞아 인생 중반기는 삶의 내리막길이 아니라 오히려 확장된 청년기를 완성해 나갈 때.


2015년 초 유엔이 발표한 새로운 생애주기별 연령지표

미성년자 : 0세~17세

청년 : 18세~65세

중년 : 66세~79세

노년 : 80세~99세

65세까지가 청년이다.


왜 우리의 삶에서 힘없는 노년기가 길어졌다고 생각하는가?

사실은 젊은 시절이 더 길어진 것인데? - 앤드류 스캇 (런던비즈니스스쿨 교수)


노년의 데일 카네기에게 누군가 '여태까지 인생에서 배운 것 중 가장 중요한 깨달음이 무엇인지' 물었다.

그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생각의 중요성'이라고 답했다.

생을 통틀어 결국 인생을 결정하는 단 한 가지 요소를 뽑으라면 바로 '생각'이라고 장담했다.

삶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이벤트에 대해 어떻게 바라보는가, 즉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인생경로가 달라지고 삶이 바뀔 수 있음을 직접 목격해왔다는 것이다.

그러게 말이다. 생각 좀 하며 살아야하는데, 어릴 적부터 워낙 큰 고민없이 긍정적인 마인드로만 살아왔다.

고민하고 따져보는 습관이 없다보니 이제와서도 잘 안된다.`


원톨로지(Wantology) 라는 분야까지 생겼다고 한다.

"Want(원하다)' 와 'ology(탐구)' 결합한 신조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주는 일이다.

당신은 진짜 당신이 원하는 것을 잘 모르니 내가 당신이 무얼 원하는지 대신 찾아주겠다고 나선 사람들을 원톨로지스트라 부른다.

정말 이런거 있다면 의뢰 한 번 해야겠다.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겠다.

아래부터는 책 본문의 내용 중 기록해둔 문장들.


자신이 원하는 바를 스스로 알아낸다는 것이 언뜻 쉬워 보이지만 실제 우리는 삶에서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규명하지 않은 채 사는 경우가 많다.

혹은 어렴풋이 자신이 원한다고 믿었던 것이 단지 시장논리가 우리에게 '당신은 이걸 원하는 게 틀림없어'라고 무수히 세뇌한 것에 불과할 수 있다.


나는 원하는게 뭔가. 돈? 아파트? 이것들이 목적이 될 수는 없다. 수단이지.

무엇을 하며 살고 싶나?


국민행복지수를 조사하면 언제나 1위를 차지하는 곳은 히말라야의 조그만 나라인 '부탄'

뉴욕타임스 기자 출신이고 <행복의 지도> 저자인 에릭 와이너는 그 답이 궁금해 직접 부탄에 가서 사람들 만나고 체험했다.

부탄에서는 어릴 때부터 매일 5분간 죽음에 대해 생각하는 습관을 들인다고 한다.

죽음도 생의 일부로 받아들이는 훈련임과 동시에, 자신을 두렵게 만드는 것들에 당당하게 대면함으로써 생의 한 순간 한순간이 귀하다는 것을 체화한다.


이제 중년의 시작이 50대 중반으로 재설정되었다.

중년기의 뇌는 비록 기억력의 감퇴는 진행되지만, 더 유연하고 역량이 커지는 등 중요한 기능에서 향상이 있다.


우리는 나이가 들면서 변하는 게 아닙니다.

보다 자기다워지는 것입니다 - 린 홀


20년 가까이 일한 40대 이후에는 직장 일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가 다른 세대와는 좀 달랐다.

일하는 것이 싫어서가 아니라, 그 안에 갇혀 옴짝달싹 못한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평생 현역으로 살고 싶지만, 이 직장, 이 일에서가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 배우고 이전의 경험을 아울러 나만의 요령도 보태는 일을 더욱 간절히 원하게 된다는 것이다.


생계는 우리가 '얻는 것'으로 꾸리지만, 정작 인생은 우리가 '주는 것'으로 이루어진다 - 처칠


사람들은 과거의 자신은 현재의 자신과 확연히 다르다고 인정하면서도 자신의 미래는 현재와 다를 바 없을 것이라 가정한다.


지금 필요한 것은 '객관'이 아니라 '주관'이다.

'누군가'의 객관적 의견이 아니라 '나'의 주관이 결정타를 만든다.

내가 할 수 있다고 해서 다른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다른 사람이 할 수 없다고 해서 내가 할 수 없는 것도 아니다.

누군가가 무심코 던진 '불가능해'라는 한마디는 입을 다물고 꿈을 산산조각낼 이유가 되지 않는다.

불가능은 '사실'이 아니라 '의견'일 뿐이고 '영원한' 것이 아니라 '일시적인' 것에 불과하다.

​***

2020.03.26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위로가 되는 말이네요~ㅎ 아직 팔팔한 청년입니다~ㅎ

앞으로 아직 한 20년은 청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