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난 딸아이가 진지하게 나에게 눈을 부라렸다.

in SteemCoinPan •  3 months ago 


딸에게 잘못된 행동에 대해 사과하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아, 한 번 더 말했더니, 눈을 부라리며 한동안 나를 쳐다보고는 다시 다른 짓을 한다.

음.. 너무 얕잡아보인건가?

순간적으로 어떻게 행동해야할 지 갈피를 잡지 못했다.

사람 우습게 보였다는 생각이 들자 점점 더 현타가 왔다.

무조건 오냐오냐 우쭈우쭈는 옳은 방향이 아님을 머리로는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실천하지 못했었는데 이번에 피부로 확 다가왔다.

이제는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주고 보살펴야 할 아기가 아닌데, 내 마음은 여전히 아기 때 머물러 있었던 것이다.

내 눈에 씌여있던 콩깍지가 확 벗겨지는 순간이었다.

뜨겁게 달궈져 있던 심장이 싸늘히 식은 듯 하다.

이후 좀 엄하게 대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딸아이를 대했는데, 아직은 섭섭하고 상한 감정 때문에 엄하게 대하는 게 아니라 쌀쌀맞게 대하고 있는 내 모습이 보인다.

평소와 다른 아빠의 모습에 다소 당황하는 딸의 모습을 보는 것이 마음 짠하지만 마음 단디 먹기로 했다.

육아 난이도가 한 단계 상승했다.

누구에게든, 웃기는 사람은 좋지만, 우스운 사람은 싫다.




2021.07.11.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start success go! go! go! GOMCAM 20210523_0006190897.png

따님과 좋은 시간 많이 보내세요~^^

삼형제 아버님은 그저 존경스러울 뿐입니다^^

아이가크는맘큼 대하는 태도도 바뀌어야하는데 쉽진않죠
자꾸 과거에 머물려는 마음을 다잡아야하더라구요...

그러게요.^^
저도 부모로서 좀 더 신경을 써야겠습니다.

좋은시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ㅋㅋㅋㅋ. 아이가 무럭무럭자라네요.ㅋㅋㅋ
훈육의 난의도 조절은 진짜 힘든것 같아요.

아이가 자라면서 난이도는 비례해서 계속 올라간다고 하더라구요^^

나 자신도 괜찮은 부모가 될 수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  3 months ago Reveal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