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CO VISA 암호화폐로 결제하자

[독서일기] 퇴사 이후 어떻게 살 것인가

in SteemCoinPan •  last month 

CYMERA_20200429_173545.jpg
<이미지 출처 : 네이버 글감 검색>

저자 : 김용진

13년차 IT 개발자.

마흔이 되면서 삶의 방향과 현재 위치를 알고 싶은 마음에 책을 쓰기 시작했다고 한다.

신간코너를 둘러보다 눈에 띄는 제목의 책을 고른 것인데 제대로 골랐다 싶다.

나와 나이도 비슷하고, 직장생활 연차도 비슷하다.

고민하는 것이 현재 나와 비슷한 부분이 참 많다.

그래서 글이 더욱 마음에 와닿는다.


책이 출간된 시점, 작가는 회사를 그만두고 애니메이션 제작 관련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책도 출간하고, 창업도 하고. 진정 제 2막의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 부럽다.


아쉬운 점은 초판 발행된 책이라곤 하지만 오타가 너무 자주 눈에 띈다.

책 출판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상세히는 모르지만, 마지막 퇴고나 책 제본 검수가 많이 미흡하지 않았나.

책의 내용을 떠나서 이렇게 책에 오타가 많으니 책의 완성도가 많이 떨어지는 느낌이다.

아래부터는 책을 읽으며 기록해 둔 문장들.


현재 다니는 직장을 그만두기 꺼리는 사람들은 대부분 시간이 흐르고 수입이 늘어나면서 그들의 앞날이 좋아질 것이라 착각한다.

차라리 이른 나이에 직장을 잃으면 그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서 행동하게 될 텐데, 우리는 대부분 아직 다가오지 않은 미래를 막연하게 좋을 거라고 낙관하기만 하면서 확정된 불행을 애써 외면 하고 있다.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불행' 쪽으로 기울어가는 내 인생을 바라보며 불안에 떨기보다는, 부딪쳐서 실패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 이라는 생각에 이르렀다.


'퇴직' 이라는 말은 계속 존재하지만, 언젠가 '은퇴'라는 말은 사라져 버릴지도 모른다.


우리가 깨달아야 할 것은 우리가 기대하는 것보다 훨씬 더 오래 살게 된다는 점과 현재 우리가 다니는 회사에서 예상보다 훨씬 빨리 집으로 돌아가게 될 수 있다는 사실 이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드는 생각이지만 나에 대해 나만큼 나 자신을 사랑해주지 않고 무관심한 사람이 또 있을까 싶다.


삶이 불행하게 느껴진다면, 내가 선택했다는 느낌보다는 남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사는건 아닌지 스스로 질문해야 합니다.

그것이 깨져야 자신의 분야로 나아가게 됩니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항상 눈치를 보면서 살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서야 그 사실을 늦게 깨닫게 됩니다. - 혜민 스님


자신의 잠재력은 자신이 판단하는 것이 옳다.

이때 자기를 바라보는 인식능력의 부족이 걸림돌로 작용한다.

그것은 우리가 받아온 교육이나 경험의 폭이 너무 좁은 탓이다.

스스로 재능을 발견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체험을 하고 그 결과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를 알아채는 과정이 필요한데, 현대사회의 복잡하고 분업화된 시스템 속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중략)

그래서 중요한 것이 바로 간접체험이다.

광범위한 독서,문화예술, 새로운 곳으로의 여행, 봉사활동.


사람은 변화를 바라면서도 두려워한다.

변화하지 않아도 될 이유를 찾으며 위안을 받는다.

변화를 기회로 만들어 가는 사람들은 언제나 성공한다.

내가 배운 것이 무엇인지, 앞으로 끊임없이 배워야 할 것은 무엇인지, 변화와 혼란 속에서 형태를 잡아가며 성장하고 미래를 만들어보자.


좋은 습관을 하나씩 만드는 것 보다, 나쁜 습관을 하나씩 제거하는 일이 더욱 중요하다.


핵심에 집중하려면 일을 많이 하지 않아야 한다.

느긋하게 하는 사람이 무엇이든 열심히 한다.

어떻게 하느냐보다 무엇을 하느냐가 중요하다.

(중략)

매일 같이 좀 더 일하려고 애쓰지 말고 적게 일하고 많이 벌 수 있는 일에 노력과 시간을 투자하자.


결혼하기 전에는 젊은 나이라 돈이 없어서 하고 싶은 것을 못한다고 하고,

결혼하면 아내와 아이들을 키우느라 마음대로 하지 못한다고 투덜거린다.

아이들이 커서 곁을 떠나면 이제 나이가 들어 몸이 말을 듣지 않는다고 하소연할 것이다.


수년 동안 나를 괴롭힌 막연한 두려움 중에 한 가지는 직장을 그만두면 경력 단절이 되고 인생이 망가질 것 같은 두려움이다.

직장을 그만두고 수입이 끊긴 상태를 상상하는 것만으로 두려움이 생긴다.


용기란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을 쫓는 긍정적인 행위를 뜻한다.


모든 결정에는 좋은 결정과 나쁜 결정이 포함되어 있다.

나쁜 결정이 당신에게 잠깐 고통을 줄 수 있을지 모르지만 결정을 하지 않고 머뭇거리는 동안 천천히 더 커지는 고통을 직시해야 할 것이다.


나는 원래의 자신이 되는 것을 변화라고 믿고 있다.

말하자면 남의 회사에서 일하면서 발견하지 못했던 자기의 재능을 발견하고, 그것을 개발하여 그 재능이 잘 적용될 수 있는 일을 찾아 그 일에 몰입하는 경지에 이르는 변화가 궁극적인 목표인 것이다.


2020.04.29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