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야할때

in SteemCoinPan •  3 months ago 

파는 음식의 잡내를 잡고 풍미를 돋워줘 오래전부터 우리 음식에 많이 사용돼왔다. 그런 파라고 해도, “써야 할 때가 있고, 쓰지 말아야 할 때가 있다”고 요리연구가 이미경 소장은 말한다. 이 소장은 “예를 들면 포항초 같은 시금치는 그 자체로 달고 맛있다. 그런데 여기에 파나 마늘을 많이 넣으면 시금치 향과 맛이 가려질 수밖에 없다”면서 “독특한 향을 내는 제철 나물에는 파를 쓰지 않는 편이 더 낫다”고 설명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image.png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skybim transfered 2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42.28%, voting power : 21.36%, steem power : 2055312.24, STU KRW : 1200.
@skybim staking status : 1100 KRWP
@skybim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1.1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2 KRWP
Refund balance : 0.899 KRWP [68812881 - 222b69c50e8df9577ca6dd9f082f5abdb0afc7d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