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수록 '등산'이 주는 효과

in SteemCoinPan •  last year 

26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 분석' 결과를 발표했는데,

연령이 높아질수록 달리기나 자전거 타기보다 등산을 하는 인구가 많고

또한, 등산이 걷기나 뛰기, 자전거 타기와 비교할 때 건강에 보다 큰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합니다.

SmartSelect_20211016-150707_Gallery.jpg

아무래도 나이가 들수록 달리기 등 격한 운동은 무리가 가고 하니 천천히 유산소 운동으로 등산이 무난한 것 같기도 합니다.

이번 운동별 건강개선 효과 발표는 가명정보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출했다고 하네요.


나이가 들수록 '등산' 즐기면 몸에 나타나는 놀라운 효과

산림과학원은 운동 활동별 건강개선 효과 분석을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의료 빅데이터와 빅데이터 전문 솔루션 기업 '비글'이 갖고 있는 운동 데이터 약 8만개를 가명 처리·결합했다.

먼저 연령대별 운동 활동을 분석한 결과, 연령이 높아질수록 등산과 걷기, 뛰기, 자전거 타기 등 운동 활동 중 등산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등산 운동 비율은 10대 14%, 20대 28%, 30대 31%, 40대 35%, 50∼70대 38%순으로 나타났다.

SmartSelect_20211030-173721_Gallery.jpg


이에 반해 뛰기 운동 비율은 10대 19%, 20대 15%, 30대 9%, 40대 6%, 50대 5%, 60대 4%, 70대 0.6% 등 고령층일수록 비율이 낮아졌다.

30대 이후부터는 걷기와 등산이 주된 운동 활동으로 나타났고,

10대는 걷기, 20대는 자전거 타기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아울러 운동 활동과 건강지표의 관계를 살펴본 결과

운동 활동 중 등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개인정보위와 산림과학원은 설명했다.


모든 운동에서 운동량·빈도가 증가할수록 혈압, 콜레스테롤, 공복혈당 등 대부분의 건강지표가 정상범위로 안정화했으며,

입·내원·요양일수, 총의료비 등 의료부담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체중·체질량·허리둘레 등의 건강지표에서는 등산 횟수·거리가 미치는 개선 효과가 다른 운동보다 크게 나타났다.

출처 : 나이가 들수록 '등산' 즐기면...한경닷컴


특히, 등산은 체중· 체질량· 허리둘레 등의 건강지표에서는 등산 횟수·거리가 미치는 개선 효과가 다른 운동보다 크게 나타났다고...

운동 활동 중 등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하니 가까운 동네 야산 부터라도 꾸준히 등산을 해봐야 될 것 같네요.

2021.12.28.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image.png

@ssnam90 transfered 5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37.53%, voting power : 34.73%, steem power : 1896460.19, STU KRW : 1200.
@ssnam90 staking status : 3242.166 KRWP
@ssnam90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3.242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5 KRWP
Refund balance : 1.758 KRWP [60223571 - 1c730321be127b9c438001944030a647c9bd1427]

등산이 참 좋은데...
저는 너무 게을러서리... ㅠㅠ

Very nice day! That tree is special!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등산이 저도 제일 만만하고 하기쉬운 운동이더라구요. ^^ 맑은공기 최고죠. 🤗
좋은 하루 되세요 😊

오늘 멋진 전경이네요^^ 광주도 맑았으면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