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넛(Pnut) 을 어떻게 해야 할 지...

in SteemCoinPan •  2 months ago  (Edited)

올해 1월쯤 스팀을 다시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한 일이 기존 스파 임대를 통한 피넛 채굴이었습니다.

pnut.png

원래 가진 스파가 미천한 지라 2개월 동안 1.2만개 조금 넘게 채굴이 되었는 데, 오늘 보니 피넛 가격도 많이 올랐습니다.

1월초에 피넛 1개가 트론 0.05 개 정도였는 데, 오늘 보니 대략 트론 0.25개를 바꿀 수 있습니다.. 상승율이 무려 500%!!

Pnut_Price.png

최근 유동성 공급을 통해서 수익도 나고 손실도 나고 아이스크림스왑 처럼 휴지가 되어 버리는 경험을 하면서, 갖고 있는 코인을 그냥 두는 건 아니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계속 채굴해서 수량을 늘려나갈지, 다른 코인으로 바꿀지, 아니면 USDT로 바꿔 디파이에 참여할지.. 무엇이든 결정을 해야 할 것 같은 데 최선의 방법이 뭔지는 잘 모르겠네요.

좀 더 고민해 봐야 겠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피넛은 다른 디파이랑 달리 스팀 파워 임대 개념이라 큰 걱정은 안 되네요. 추후 폴카닷까지 확장하면 기존 스팀 디파이랑 비교도 안 되게 잘 나갈 것 같습니다. 헌트처럼 말이죠.

헌트처럼 이란 말에 기대가 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