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 소수가 거의 대부분을 소유한 현실

in SteemCoinPan •  5 months ago 

IMG_20220121_230155_597.jpg
IMG_20220121_230148_220.jpg

IT업계에서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스콧 갤러웨이의 Web3에 대한 비판글입니다. 다양한 관점을 볼수있어 전달합니다.

현실을 깨우치세요

지금껏 광고된 (소수의 손에 의한) "탈중앙화" 는 사실 소수의 손에 권력을 다시 집중시키는 것이었습니다. 상위 9%의 계정은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NFT 시장 가치의 80%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화이트리스트링"의 관행은 NFT 이익의 대부분을 내부자의 엄격한 테두리 안에서 유지합니다.

비트코인은 더욱 중앙 집중화되어 있습니다. 상위 2% 계좌가 8,000억달러 비트코인 공급량의 95%를 소유하고 있고, 비트코인 채굴자 0.1%가 전체 채굴량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만약 그것이 나라였다면, 비트코인은 세계에서 가장 큰 불평등을 가지고 있었을 것입니다.

크립토 시장이 진화하면서 내부자들이 토큰의 점유율을 더 높게 유지하는 등 중앙집중화되고 있습니다. 7년 전 이더리움이 출시되었을 때 내부자들은 15%를 점유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웹3 프로젝트들은 내부자 소유율이 30%에서 40%에 이르며 시작되었으며, 일부는 IPO 시 기술 기업의 일반적인 내부자/공개 비율인 80/20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독점력을 확립하고 레일을 소유할 수 있는 잠재력(즉, 중앙 집중화)은 VC들이 점점 더 많은 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것이 웹3의 진정한 프로토콜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NFT 시장인 OpenSea는 다른 거래소 플랫폼과 매우 유사합니다. 거래를 더 쉽고 안전하게 해주는 대가로 회사는 모든 거래의 2.5%를 삭감합니다.

가장 큰 암호화폐 회사인 Coinbase도 같은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업계 최고 수준의 수수료(불투명한 수수료 구조 기준)와 자신과 VC 투자자들에게 보통 주식의 20배에 달하는 의결권을 부여한 CEO가 있습니다.

원문
https://www.profgalloway.com/web3/?fbclid=IwAR3oon6zV5QAoJ694rbg0ancDMRWrepiqvq_WagbF_njSXSQN1nkv71Mvcs


이런글을 보면 암호화폐가 과연 🤔 미래에 불평등 해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싶다. 결국 가진자들의 검은돈 세탁역할을 했고 현재 각광받는 대부분의 코인들 점유도 소수가 차지하고있으니 어찌보면 더 부의 불평등 키우는 곳이 아닐까 생각도 든다.

하지만 거버넌스는 점점 더 커질것이라 생각되고 사람들은 부의 불평등 문제가 심해질 수록 이부분에 대해 고민하고 해결방법을 모색하려 할테고 그 동안 해결방법을 보여주지 못한 정부의 힘은 점점 약해지고 각각의 커뮤니티가 커지면서 가진자들이 계속 더 갖는 이 불평등을 바꾸려 할 것 같다.

그리고 나라는 각 사람들이 원하는걸 대변해 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도 맘대로 원하는 나라로 국적을 바꿀 수 없지만 코인은 내가 원하는 방향을 갖고 나아가는 쪽을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비트코인이든 이더리움이든 소수가 대부분을 갖고있고 이 시장을 쥐고 흔들고 있지만 이 상황을 전환시키는 타임은 분명 올 것이라 생각한다.(희망 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image.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