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록자] 여행 400일차, 왕들이 잠들어 있는 룩소르에서 #1 – 이집트, 룩소르

in SteemCoinPan •  3 months ago 

날씨가 무덥네요. 이열치열의 마음으로 따뜻한(?) 여행 이야기 소개합니다. 문명 발상지 중 하나인 이집트에서 룩소르 신전의 위엄을 만나보시죠.


여행 400일차, 왕들이 잠들어 있는 룩소르에서 – 이집트, 룩소르



  • 글/사진 : 김동범, 편집 : 여행기록자

룩소르가 마음에 들었다



한산했던 카이로의 버스터미널


이집트 최대 관광지인 룩소르(Luxor)로 이동할 때는 버스를 이용했다. 카이로의 버스터미널은 나름 여러 도시를 연결하는 교통의 요지임에도 굉장히 한적했다. 버스를 기다리는 대합실은 조명이 별로 없어 매우 어두웠다. 9시에 출발한다는 버스는 20분이 지나서야 탈 수 있었다.

외국인은 나 혼자뿐이었다. 야간 버스라 혹시나 싶어 가방은 발아래에 놨다. 가뜩이나 불편한 좌석인데 가방까지 더해지니 불편했다. 졸다, 깨다를 반복하다 보니 어느새 날이 밝아왔다. 이름도 모를 작은 마을을 계속해서 지나쳤다. 카이로와 같은 대도시가 아닌 시골 마을의 풍경을 만나게 되니 여행의 설렘이 솟구치는 듯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이번 여행에서 가장 큰 사건이 터질 줄은 전혀 몰랐다.


지갑, 지갑이 사라졌다


버스는 룩소르 중심지가 아닌 조금 떨어진 곳에서 멈췄다. 잠시 택시 아저씨들을 뿌리친 후 호텔까지 걸어갔다. 지도와 위치가 달라 가는 동안 조금 헤매긴 했지만 어렵지 않게 체크인까지 완료했다. 싸고 좋은 방에서 누워 휴대폰을 만지작거렸다. 마침 조식이 10파운드라고 해서 아침이나 먹고 잘까 싶어 지갑을 챙겨 나가려고 했는데, 정말로 그러려고 했는데, 지갑이 보이지 않았다. 어이없게도. 가방을 뒤지다가 불길한 마음에 재빨리 거리로 뛰어나갔다. 이제 도착한 낯선 동네를 뛰고 또 뛰었다.

지갑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 버스에 타자마자 지갑을 가방에 넣어둔 게 화근이었을까? 아니면 평소엔 돈과 카드를 분산해서 잘도 보관했는데 그날따라 같이 보관했던 게 문제였던 걸까? 설상가상으로 알렉산드리아에서 다니엘이 더는 이집트 돈을 인출하고 싶지 않다고 해서 내가 대신 찾아 120달러와 바꿨는데, 지갑에는 그 돈도 함께 들어있었다. 어차피 조만간 수단 비자를 신청할 계획이어서 그때 쓸 생각으로 그냥 둔 거였는데…

아무튼 그날은 지갑 생각에 제정신이 아니었다. 누가 훔쳐갔는지 아니면 내가 떨어트렸는지 모를 그 지갑엔 140달러와 100유로, 은행카드 2장이 들어있었다. 물론 다른 은행카드 1장과 별도의 비상금을 가지고 있긴 했지만, 지갑을 잃어버렸단 충격은 매우 컸다. 오전 내내 지갑을 찾아다니고 경찰서에 가서 신고도 했지만 끝내 지갑은 찾을 수 없었다. 당연히 여행할 마음이 생기지 않았다.

룩소르의 풍경은 카이로 같은 대도시와는 달랐다


이틀째가 되던 날 오후부터 천천히 시내를 돌아다녔다. 룩소르는 문명이 몇 십 년 전으로 돌아간 것 같은 착각을 하게 만드는 곳이다. 아주 시골이란 얘긴 아니지만, 카이로와 같은 대도시와 비교하자면 그렇다는 말이다. 마차가 수시로 지나다니고, 오래된 건물과 그 사이로 이어진 좁은 골목에는 여행자를 빤히 쳐다보는 사람들이 있다. 관광지이지만 “웰컴!”을 외치는 여러 사람의 환영 인사에 손이 절로 들린다. 말과 당나귀가 수시로 다니는 골목에서는 냄새가 조금 나긴 하지만…

지갑을 잃어버린 충격이 채 가시지 않았지만, 이 사람들 덕분에 다시 여행할 마음이 생겼다


그동안 관광지라고는 단 한 곳도 가지 않았음에도 오래된 동네 분위기에 흠뻑 취했다. 늦은 밤 좁은 골목을 지나칠 때는 시끄러운 음악을 틀면서 노는 사람들이 날 붙잡았다. 잠깐 여기서 앉았다 가라고. 뭐라고 말하는지 모르겠는데 웃고 떠드는 모습을 보니 못 말린다. 어느새 다가온 아이들은 사진 프레임 안에 들어가려고 서로 밀치며 자리를 차지했다. 한 아주머니는 아이 사진도 찍어 보라고 하고, 자기네 집안도 찍어 보라고 등을 떠민다. 웃음이 절로 나왔다. 사람들이 반긴다. 그것보다 여행자를 즐겁게 하는 게 더 뭐가 있을까. 룩소르가 마음에 들었다.

사막의 핫(뜨거운) 플레이스를 찾아서


룩소르의 낮 풍경


숙소에서 우연히 한국인 여행자 2명을 만났다. 룩소르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났던 이 한국인 여행자들은 조금 특별했다. 여행을 시작한 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이전부터 여행을 많이 다녔던 사람들로, 이번에는 카이로에서 자전거를 산 뒤 아프리카를 달리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오랜만에 만난 한국 사람도 아니었는데 무척 반가웠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무작정 걷기 시작했다


다음날 우리는 서안지구(West Bank)로 향했다. ‘왕가의 계곡(Valley of the Kings)’ 같은 룩소르의 유명한 관광지는 대부분 이 서안에 있다. 나일 강을 건넌 후,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어떤 교통수단도 이용하지 않고 무작정 걷기 시작했다. 계속해서 우리에게 택시를 타지 않겠냐고 물었던 아저씨는 끝내 포기하고 돌아갔다.

사막이다. 정말 황량한 이 사막에 이집트 최대 관광지가 있다니 참으로 아이러니하지 않는가. 걷는 내내 정말 더웠다. 태양 아래 그대로 노출된 우리는 완전히 익어버렸다. 외딴곳에 있던 어느 사람과 말도 통하지 않았으면서 “슈끄란(고마워요)” 만 연발했다


태양은 뜨거웠다. 조금 걸었을 뿐인데 물 한 병을 다 마셔버렸다. 처음으로 마주하게 된 유적지는 멤논 거상이었다. 얼굴을 제대로 알아볼 수 없는 이 거상은 야외에 있어 별도의 입장료를 내지 않았다. 하지만 룩소르의 10월, 그것도 대낮에는 그림자를 찾아 쉬기 바빠서 멤논 거상은 우리를 오래 붙잡지 못했다.

멀리 보이는 언덕에는 많은 무덤이 있었다


몇 시간을 걸어 무덤이 많은 언덕에 도착했다. 여기서 우리가 찾아가고 싶었던 곳은 왕가의 계곡(Valley of the Kings)이었는데, 지도상으로는 조금 멀어 보였다. 그나마 가까운 곳은 ‘핫셉수트 장제신전(Hatshepsut’s Mortuary Temple)’인 것 같았다.

차를 타고 이동한 게 아니라 어디로 가야 할지 몰랐다. 핫센수트 장제신전은 이집트 최대 관광지라고는 하나, 유적이나 무덤의 구역이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는다. 심지어 우리가 오르던 언덕은 이미 무덤 내로, 입장료를 내지 않고 들어 온 상태였다. 그래서 어떤 아저씨는 언덕에 있는 우리를 붙잡기(?) 위해 뛰어오기도 했다. 아저씨는 별다른 말은 없었고 입장료를 내지 않을 거면 여기서 돌아가야 한다고 알려줬다.

신전까지는 짧은 거리였지만 살짝 지친 우리는 더 이상 걷고 싶지 않았다. 지나가는 차를 히치하이크했다. 고마운 운전자는 우리를 핫셉수트 장제신전으로 가는 길목까지 태워줬다

사막으로 가득한 이집트에서 다른 건 몰라도 물은 어디에서나 구할 수 있다. 도시든, 시골 마을이든 이런 식수대가 마련돼 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이런 식수대를 이용하지 않았지만, 나중에는 너무 목이 말라 벌컥벌컥 잘 받아 마셨다

3개의 테라스가 있는 독특한 구조의 이 장제신전은 후에 자신이 파라오가 되어 이집트를 통치했던 핫셉수트 여왕을 위한 곳이다


드디어 핫셉수트 장제신전 앞에 도착했다. 사막 한가운데 그것도 산 아래에 이런 번듯한 신전이 있다는 게 무척 신기했다. 물론 복원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춘 것이겠지만…

머리만 남은 석상이 일렬로 서있다. 신전에는 벽화와 상형문자가 남아있었지만, 매우 흐릿한 상태였다


다른 두 사람은 유적지에는 관심이 없다 해서 나 혼자만 들어갔다. 사실 쿠푸왕 피라미드와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의 실패 경험이 있어 망설였지만, 여기는 입장료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50파운드인 데다가 다른 곳보다는 괜찮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일단 외형적으로도 여태까지 봤던 유적지 중 가장 관심이 갔다. 쿠푸왕 피라미드를 200파운드라 들어간 이후 모든 유적지에 거부감이 들었던 게 사실이지만, 핫셉수트 장제신전은 나름 나쁘지 않았다.

몇 시간 동안 사막을 걷다 나일 강을 바라보니 정말 시원했다. 서서히 해가 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나일 강을 건넜다


우리는 마이크로버스를 타고 나일 강으로 돌아왔다. 고작해야 1파운드인 데다가 쉽게 이동할 수 있는데, 왜 우리는 그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걸었을까. 돌아오고 나서야 그런 생각이 들었다.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코샤리를 먹은 뒤 콜라로 마무리했다. 더위와 먼지를 먹을 때 가장 생각나는 게 콜라였지만, 이미 땀이 다 식은 후라 감동이 덜했다.

룩소르에 있는 동안 이 순대(?) 샌드위치에 빠져들었다


코샤리를 먹긴 했지만 늦은 저녁이 되자 다시 배고파 뭔가를 사러 나갔다. 그때 발견한 게 바로 이 샌드위치인데, 내장 여러 부위를 요리한 후 빵에 넣어주는 거라 굉장히 친숙한 맛이 났다. 꼭 순대를 먹는 느낌이랄까. 난 이 맛에 빠져서 매일 2개씩 혹은 4개씩 사 먹었다.

to be continued...

http://travelwriter.kr/africa/4710



이전 여행기 다시 읽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start success go! go! go! GOMCAM 20210523_0006190897.png

@travelwriter transfered 5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9.41%, voting power : 37.48%, steem power : 1807146.43, STU KRW : 1200.
@travelwriter staking status : 710 KRWP
@travelwriter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0.71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5 KRWP
Refund balance : 4.29 KRWP [55465882 - 103b40562a9d4a22182f7576c42c1bdbe75c2ba4]

헐 지갑을 .. 여행만 가면 다들 지갑은 한번씩 털리나봐요

전 그래서 가상화폐 지갑으로 여행갈겁니다 ㅋㅋ

아무도 못훔치게요

엘살바도르 가면 되겠죠?ㄷ

생각보다 길이 되게 깨끗하네요??
모래가 많이 쌓여있는 모습을 기대했는데

그리고 순대샌드위치는 맛있을거같아요

가상화폐 지갑!!! ㅎㅎ 좋네요. 하지만 그들은 방법을 찾아낼지도 모르니 조심하세요. 그나저나 엑시 서버는 왜 계속 아플까요 ㅠ

아이고 ㅠㅠㅠㅠㅠㅠㅠㅠ
정말 속상하셨겠어요. 지갑 잃어버리면 오만정이 다 떨어지고 여행할 마음도 안나고 ㅠㅠ 그래도 또 그 시간이 다시 올 수 없는 시간이이게 최대한 행복하게 여행을 마무리 하려는 마음도 들고… 전 그렇더라고요.

웃으실 수 있는 여행으로 마무리 되어서 너무 좋네요. 꼭 한번 이집트를 가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이집트 여행기를 읽으니 즐겁습니다.
감사합니다~

생명에 지장 없고, 심각한 손해가 아니라면 대부분 여행의 추억으로 자연스레 미화(?)되는 것 같습니다. ㅎㅎ 저도 여행이 너무 고픈데 ㅠ 이렇게 달래봅니다.

재밌게 읽어주시니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