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역학

in SteemCoinPan •  3 months ago 

'양자역학'은 참 멋진 학문입니다.
아마도 인류가 영원히 완전하게는 알수 없는
그런 종류의 학문일 것으로 여겨지기에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두 남자는 왜 양자역학에 맞섰나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776689.html

1.jpg

1927년 10월 브뤼셀에서 열린 ‘전자와 광자에 관한 제5차 솔베이 회의’ 참가자들. 이 중 17명이 노벨상을 받았다. 맨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가 아인슈타인, 맨 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가 슈뢰딩거. 맨 앞줄 왼쪽에서 두번째는 막스 플랑크, 세번째는 마리 퀴리, 가운뎃줄 왼쪽에서 다섯번째는 폴 디랙, 맨 오른쪽이 닐스 보어. 맨 뒷줄 왼쪽에서 여덟번째가 볼프강 파울리, 아홉번째가 베르너 하이젠베르크. 위키피디아·플루토 제공

참으로 유명한 사진들 중의 하나죠.
이 사진속 인물들 중에서 무려 17명이 노벨상을 받았다니
그것 하나만으로도 엄청난 역사적인 사진일 것입니다.

아인슈타인, 슈뢰딩거,
플랑크, 퀴리, 보어, 하이젠베르크...
그 이름만으로도 엄청난 인물들입니다.

2.jpg

슈뢰딩거는 아인슈타인의 1913년 강연을 듣고 물리학의 근본적 질문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1925년 아인슈타인이 언급한 물질파 개념에서 영감을 얻어 ‘슈뢰딩거 방정식’을 창안했고 그것으로 노벨상을 받았다. 그 노벨상을 추천한 사람도, 그를 베를린대학 교수와 프러시아 과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천거한 사람도 아인슈타인이었다. 책은 이처럼 슈뢰딩거의 고양이는 알아도 정작 슈뢰딩거에 대해, 그리고 그와 아인슈타인의 남다른 관계에 대해 잘 모르는 이들에게 많은 참고가 될 것이다.

아인슈타인보다는 슈뢰딩거가 더 정감이 갑니다.
저같은 양자알못은 그저 느낌만 있는 것이죠.

전자기력·강력·약력을 아우르는 표준모형, 거기에 중력까지 더한 자연의 네 가지 힘을 아우르는 통일이론은 최근의 힉스 보손, 중력파 존재 입증, 얽힘·끈이론 등으로 새로운 국면이 열리고 있다. 하지만 이들 이론이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우주 물질의 5%에 불과하며, 나머지 95%를 차지하는 암흑에너지·암흑물질은 아직도 미지의 상태로 남아 있다고 한다.

세상은 참으로 오묘한 곳인듯 합니다.
우주의 신비죠.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yhoh transfered 2.2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99.94%, voting power : 15.52%, steem power : 1973900.44, STU KRW : 1200.
@yhoh staking status : 2183.08 KRWP
@yhoh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2.183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2.2 KRWP
Refund balance : 0.017 KRWP [64406635 - c774106240b0d3527d971b0afaa4643bd4ddcbf6]

image.png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Please check my new project, STEEM.NFT. Thank you!
default.jpg

관심은 있지만... 사실 제대로 알기에는 너무 먼곳이지요...!!

그래도 가끔 유튜브 들어보면 아주 신기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긴합니다.. ㅎㅎ

양자역학을 이해하는 것은 상대성이론을 이해하는 것만큼 어렵다더라구요 ㅎㅎㅎ

상대성이론을 비롯한 기존의 물리학은 관념의 세계관을 타파하고 과학적 실증과 수학적 논리로 세계를 해석하는데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하지만... 양자역학에서부터 다시 관념의 세계관이 튀어 나와서 엄청 혼란스러웠습니다. (역설적으로 양자역학을 통해서 반야심경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solvey.jpeg

브뤼셀 레오폴드 공원 안 "에밀 자크맹 고등학교"
1927년 10월. 제5차 솔베이 국제 물리학 회의 개최시 단체사진을 찍은 바로 그곳^^

지금 다시 보니, 제가 서 있던 장소가... 1열 오른쪽 3번째. "폴 랑주벵"의 자리로 보입니다^^

자세히보니 배경이 같네요. 대단하신 분으로 보입니다.

원자, 핵, 분자물리학은 그냥.
[E=MC2] 정도 이상은 이해 불가능입니다.^^

유튜브 설명 볼때는 이해하는 듯 해도 끄면 하나도 기억안나는 그게 양자역학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