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콜트레인

in SteemCoinPan •  2 months ago 

존 콜트레인의 발라드를 처음 들었을 때의 감동을 잊을 수가 없네요.
여전히 저의 최애 재즈 음반들 중의 하나입니다.

  • 존 콜트레인 ‘Ballads'(1961년, 임펄스)

존 콜트레인(John Coltrane) 일대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개봉
http://vinylnews.kr/john-coltrane-documentary/

존 콜트레인 스토리
Chasing Trane: The John Coltrane Documentary, 2016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58000

열정적이고 힘이 느껴지는 영화 <존 콜트레인 스토리>는 경계를 허무는 음악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강력한 영향을 끼쳤던 고정관념을 벗어난 사상가 존 콜트레인에 관한 이야기이다. 색소폰 연주자 존 콜트레인에 대한 이 풍부하고 눈을 뗄 수 없는 초상은 그의 삶과 혁명적인 음악을 만들어낸 중요한 사건과 열정, 경험과 도전을 보여준다. 음악이 가진 힘에 감사하는 모든 사람을 위한 영화다.

아직 이 영화를 보지는 못했습니다.
일부의 내용들은 유투브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사실 재즈에 입문하게 해준 연주가는 존 콜트레인은 아니었습니다.
저에게 재즈를 알려준 첫번째 인물은 바로 쳇 베이커죠.

본 투 비 블루 Born to be Blue, 2015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26078

1626135141228.png

청춘의 음색을 지닌 뮤지션 '쳇 베이커' 모두가 그의 음악을 사랑했지만, 더 이상 연주를 할 수 없어진 순간 연인 ‘제인’과 트럼펫만이 곁에 남았다.
지금 이 순간이 마지막이라도 들려주고 싶은 음악이 있다 살아보고 싶은 인생이 있다 다시, '쳇 베이커'만의 방식으로...

제가 처음으로 샀던 쳇 베이커의 음반을 찾아보니
유투브에서도 들을 수가 있네요.
유투브 없이 어떻게 살수 있을까 상상이 안되네요.

재즈 음악사를 대표하는 트럼펫 연주자인 쳇 베이커(1929-1988)는 1952년 찰리 파커와의 공연으로 이름을 알리고 이후 잘생긴 외모와 타고난 역량으로 “재즈계의 제임스 딘”이라고 불리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악마가 부른 천사의 노래”, “20세기가 낳은 가장 아름다운 흐느낌” 등 쳇 베이커의 음악을 일컫는 수식어만으로도 파란만장했던 일생을 짐작하게 만드는 가운데, 실제 이야기에 픽션을 더한 <본 투 비 블루>는 쳇 베이커의 생애 중 가장 뜨거웠고 치열했던 시기였던 1960년대를 배경으로 해 더욱 관심을 모은다. 마치 흘러가는 음에 입맞춤 하는 듯한 서정적인 즉흥 연주로 재즈 애호가들뿐만 아니라 일반 청중들까지 사로잡았던 쳇 베이커.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My Funny Valentine’, ‘I`ve Never Been In Love Before’, ‘Over the Rainbow’ 등의 익숙한 재즈 선율이 영화의 레트로하면서도 품격 있는 무드를 고조시키며 남녀노소를 불문한 관객들의 오감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아직 이 영화를 보지는 못했는데 넷플릭스에 있네요.

1626135143449.jpg

트럼펫을 불고있는 에단 호크 (Ethan Hawke)
이 모습도 왠지 어울리는 느낌이 드네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yhoh transfered 2.1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24.24%, voting power : 39.36%, steem power : 1809768.48, STU KRW : 1200.
@yhoh staking status : 2043.813 KRWP
@yhoh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2.043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2.1 KRWP
Refund balance : 0.056 KRWP [55597910 - 87447ee5d3a37dd43b13a6291e5b0476dd92205d]

start success go! go! go! GOMCAM 20210523_0006190897.png

오늘아침 포스팅은 종합 선물세트네요
저녁에 찬찬이 들어보겠습니다.

선물이라고 하시니 감사합니다. ^^

오~
재즈는 잘 모르지만 아침에 들으면서 진한 감동을 느낍니다~^^

감사합니다. ^^

다행히 넷플릭스에 있군요- ㄱㄱ
비오는 날에 재즈가 제일 좋아욧 >.<

비와 재즈는 환상의 궁합이죠^^

다큐를 볼 수는 없네요. 아쉽네요. ㅎㅎ 이 앨범 수록곡은 아니지만 저는 Naima를 가장 좋아합니다!

다큐는 거의 전부가 유투브에 있는 듯 합니다. ^^

자막이 있어야 할 텐데! 찾아볼게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Jazz를 아시나요? Jazz 를 좋아하나 봅니다.

재즈 무척 좋아하죠^^

제가 재즈를 지식적으로는 잘 알지 못 하지만,
재즈의 느낌이 좋아서 집에서 자주 틀어놓는데
어느 날 한번 리스트들을 쫙 보니까 거의 다 '쳇 베이커' 더라구요 ㅎㅎㅎ

저 영화도 한번 눈여겨 봐야겠네요 'ㅡ' ㅋㅋㅋㅋ

감사합니다 ^^

재즈 노래는 거의 안듣는데~ 포스팅 하신 재즈 노래 듣고 있네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