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러움 이야기 :

in sago •  last year 

안녕하세요..........

dlfgh4523입니다...............



왜 이러냐고요???..........약간의 몸살기운쓰가.......................


환절기라 그런가봐요.............콜록콜록,

으슬으슬 떨리네요……. 저 좀 아픈가 봐요,,,,,,,


저는 따로 혼자 살지는 않아서, 부모님이 보고 싶다거나........

그렇지는 않지만, 혼자 아프면 서럽잖아요....


어릴 땐, 아프면 들어달라고

꼭 울곤 했답니다. 그래야 서럽지 않고 외롭지 않아서요.


이미지 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0038412


아플 때만 그런 건 아니겠지만

하루하루 지내다 보면 서러운 날도 은근히 많죠

억울한 날도 많고요,,


저는 몇 해 전에, 하지도 않은 일로 상대가 단정 짓고

저와의 관계를 끊은 일이 선명하네요. 


언제 서러웠어요? 
왜 서러우셨을까요???
최근이에요? 좀 전이에요? 




오늘은 여러분의 서러움을 기다리다, 잠이 들지도 모르겠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나름대로 믿고 따랐던 사람에게 한순간에 단정지어지고 손절당한 적이 있는데, 꽤나 충격이 컸던 것 같네요. 그 이후로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많이 소극적이 되기도 했구요.

또한 열심히 하는데도 그걸 당연시 여겨질 때 많이 서운했던 것 같습니다. 이 세상에 당연한 노력은 없는 건데 말이죠.

당연시 여겨진다는 건 꽤 서운하죠.. 저도 비슷한 기억들이 떠오르네요.

보통 꿈엔 반가운 사람이 나오기 마련인데, 꿈에서 반갑지 않은 사람을 만났네요. 반갑지 않은 사람을 만나는 꿈은 뭔가 가위보다 조금 덜 불편한 꿈이랄까요. 아침에 일어나면 찌뿌둥한 느낌이 그대로 남아있기도 하고, 내가 꿈에서까지 피하는 사람이 있다는 생각을 하니 서러움 비슷한 감도 몰려옵니다.

일전에도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이 나오는 꿈을 꾼 적이 있습니다. 4년전 이야기네요. 즐거운 꿈도, 악몽도 기억이 나지 않지만, 이 꿈은 아직도 기억이 납니다. 반갑지 않은 그 사람이 날 괴롭히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가만히 앉아서 기억에 남지 않는 대화를 이어갑니다. 불편한 자리에서 밥 잘먹는다고 자신하지만, 꿈에서 가진 이 불편한 자리는 하루를 더부룩하게 만듭니다.

  • 스팀 코인판 커뮤니티를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9년 10월 15일부터는 스팀코인판에서 작성한 글만 SCT 토큰을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 스팀 코인판 이외의 곳에서 작성된 글은 SCT 보상에서 제외되니 주의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