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 근무 일기 201901020] 이번 주말 근무를 마쳤습니다 / [sagoda] 긴장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은?

in sago •  11 months ago  (Edited)

pharmacy-2066096_1920.jpg

이번 주말은 토,일 모두 풀타임 근무를 했습니다.
주말에는 몇몇 환자들과 실랑이를 벌이게 되는 것을 감수해야 합니다.
닥터 오피스에 연락할 수도 없고 보험 회사에 확인할 수도 없는 경우들이 생기니까요.

보통 내시경이나 MRI 등의 검사 과정에 사용되는 pre-treatment 약물들의 처방이 닥터 오피스에서 짧게는 며칠 전부터 길게는 한두달 전까지 미리 약국으로 보내지게 됩니다.
(하지만 미리 약을 찾아가지 않다가 마지막 순간에 받아가는 환자들이 꼭 있습니다.)


보통 MRI 전 처리로 anxiety 를 없애기 위해 alprazolam 이나 diazepam 같은 항불안제, 수면제 등을 처방받고 복용하게 됩니다. (검사하러 갈 때 driver 를 대동하라는 주의사항도 항상 고지합니다)


갑자기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큰 아이가 오늘 시합을 하러 갔기 때문이죠.
아이는 떨리지 않는다는데, 부모들이 더 신경쓰게 되네요...
(객관적으로 큰 기대는 안하기에 긴장이 덜하지만, 그래도 자기 기록은 깨주기라도 하면 좋을텐데 싶네요)
예전에 아이 어릴 적에도 항상 긴장되서 직접 못보겠더라구요 ㅎㅎ

어쨋든 오늘의 질문은~ '중요한 시험이나 일정을 앞두고 긴장을 풀기 위한 나만의 방법을 가지고 계신가요?' 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최근 중요한 시합이나 일정이 따로 없어서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만, 예전에는 스스로의 주문을 외우곤 했었습니다. 그냥 아무 생각없이 몸이 가는데로 행동하는 것! 그것의 결과가 어떻든 무시한다!
이런생각으로 했던것 같습니다.

특별한 습관은 없어서 뭔가를 이용하지는 않았고, 정신적으로 계속 주문을 외웠던 걸로 기억합니다.

음.. 개인적으로 그럴 때 잠이 잘 안오긴 하는데, 잠이 안올 때 일수록 컨디션이 안좋아지기때문에 릴렉스 해질 수 있는 노래를 듣곤합니다.

저는 잠을 잡니다. 물론 쉽지는 않은데요. 일단 자고 나면 긴장이 거의 다 풀려 개운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방법으로는 먹습니다~

긴장 푸는데는 소맥이 제일 도움이 되는... 은 농담이고

역시나 심호흡이 간편하면서도 가장 도움이 되지 않나 싶네요.

@tipu curate 3

Upvoted 👌 (Mana: 5/20)

Congratulations @pharm.steemit!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more than 150 pos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200 post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Fest⁴ commemorative badge refactored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없습니다. 그래서 걱정이에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