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일기 201901026] 미국에는 HIPAA 법이 있습니다 / [SAGO] 나의 의료 정보는?

in sago •  11 months ago  (Edited)

pharmacy-2066096_1920.jpg


약국에서 일할 때 주의해서 지켜야 하는 법률 중의 하나가 HIPAA 입니다.
Health Insurance Portability and Accountability Act of 1996
HIPAA security 는 96년에 발효된 법안으로, 의료계 종사자들에게 PHI (protected health information), 즉 환자의 의료 정보를 보호하도록 강제하는 법입니다.

어제 @naha 님의 SAGO 포스팅을 보았습니다.
소화가 잘 안 돼서 병원에 가서 위내시경을 했더니 말기 위암이라며 수술을 못할 정도라고 합니다. 남은 3개월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의사는 자녀분이나 보호자와 함께 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그 분은 자기한테 말하라고 했답니다. 중요한 얘기니 환자분에게만 말할 수 없으니 자녀 없느냐 같이 오라고 말하자, 아들 딸 다 있는데 다들 바쁘니 나한테 말하라고 해서 암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드라마나 영화에 말기 암 환자에게는 오히려 비밀로 하고 가족들에게만 알리는 장면들을 가끔 봅니다.

HIPAA 법에 의하면 환자 당사자 이외에는 의료 정보를 알려줄 수 없습니다.
본인의 동의가 없이는, 일반적으로 보호자라 할 수 있는 배우자나 자녀들에게도 마찬가지로 일반 피검사라 할지라고 정보를 제공할 수 없습니다.

약국에서도 마찬가지이죠.
전화 상이나 대면 상으로, 타인에게 실수로라도 다른 환자의 정보가 누출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심지어 목소리도 낮추어야하죠.


여러분들은 여러분들의 동의없이 의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범위를 어디까지 허용하실 건가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암에 걸린 환자에게 이제는 가장 먼저 직접 알려주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가족 보다는 본인이 먼저 알아야죠

그렇죠?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

당사자만 아는것이 정상아닐까요?

의식이 없지 않는 이상 다른 사람에게 알릴 지 여부는환자 본인이 결정할 일이지요

한국에서는 그게 법적으로 잘 지켜지는지 모르겠어요

당사자에게 먼저 알려주는 것이 좋은 거 같아요.
그 후에 가족들에게 알릴지는
환자 본인의 선택에 따라야겠지요.

그러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당사자가 알고 동의 하에 가족들에게까지 제공하는 것이 좋을듯 해요

한국에서도 법적으로는 그렇게 되어있겠죠?

음... 의료 정보는 사실 본인만 아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본인이 그 정보를 다른 사람들에게 알릴지 말지 판단을 해야할 듯 합니다.

공인에 대한 의료 정보법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참 미묘한 문제네요... 내가 아닌 제 가족이 심각하게 아프다면 알아야하지 않을까 합니다만...

네, 맞아요. 내가 아픈 게 아니라 배우자가 아픈데 사실을 알려주지 않는다면? 그런 경우는 어떻게 해야할지 그것도 생각해보자는 취지였네요~

의료정보를 포함하여 모든 개인정보는 당사자의 동의 없이 제공하면 안됩니다. 공개라는 건 어느 범위든 본인의 동의하에 정해진다고 생각합니다.

그 범위의 설정이 궁금해요, 배우자는 어떠한지...

@tipu curate 5

Upvoted 👌 (Mana: 0/15)

어떤 얘기가 되었든 가장 먼저 본인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가족들이 끝까지 숨기거나 자신의 상태를 다른 사람을 통해서
알게 된다는 것은 바람직한 방법이 아닌 것 같습니다.
최소한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은 주어야 하는 게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