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를 널다가

in sct •  2 years ago  (Edited)

숙소 이불이 축축한 느낌이 나서
옥상에 올라가 빨래줄에 널었다.
햇살이 쏫아지고
실바람에 흔들거리는 이불을 보면서
기분이 상쾌해진다.
오늘밤에는 더 뽀송뽀송한 이불로
숙면을 들수 있을것 같다.

고개를 들어 바다를 바라봤다.
숙소에서 누릴수 있는 최고의 경관이 눈에 들어온다.
새벽마다 갈치배가 들어오는 서귀포항
바람이 불때면 겁나게 몸이 흔들리는 새연교
새벽 낚시꾼들이 매일 몰려오는 새섬

오늘은 올래길을 걸어서
효돈까지 걸으면서 바다를 구경했다.
길거리에 귤직판장이 나올때마다
떠올려지는 친구를 생각하며
엽서를 붙이듯 귤을 보내고 돌아왔다.

제주는 온통 귤이다.
가로수에도 커다란 귤들이 매달려 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2 years ago (Edited)

@tipu curate

.의외로 살림꾼 이시네요^^

Upvoted 👌 (Mana: 5/15)

경차가 참 좋네요
근데 벌써 귤 먹을 시기라니~^^;

저는 경차보단 중형차가 더 좋더라구요 ㅋㅋ

경치가 너무 좋아서 희안하게 오타를 냈네요 ㅎㅎ

제주도살이 부럽습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나중에 제주도 관광할 때 좋은 곳 여쭤야겠어요. 모친 모시고 갈 예정이거든요.

특히 서귀포에는 귤이 많죠..
제주시는 시장에나 가야 귤을 본답니다.
이제 가게마다 귤상자를 갖다놓고 맘껏 가져가라는 시기가 오겠네요.^^

  ·  2 years ago (Edited)

일도 하시고
제주 구경도 하시고
'제주살이 두배로 즐기기'
따로 포스팅 하셔도 좋겠습니다.

군에서 주말마다 모포털어 말리던 생각이 나네요.ㅎㅎ

  ·  2 years ago (Edited)

뽀송 뽀송하게 잘 마른 이불 덮으면 정말 기분 좋을 것 같아요.^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