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근무, 과연 필요한가?steemCreated with Sketch.

in sct •  8 months ago 


Source : pixabay

2일만에 포스팅이네요;;

야근을 하는 일이 잦은데, 과연 이게 필요한가 싶은 때가 많습니다. 다음 날 진행해도 크게 이슈가 없는데, 일정 이야기하며 야근을 요구할 때가 있습니다. 다니는 회사가 작은 회사는 아니니, 다른 곳도 비슷할거라 생각됩니다;;

야간근무라는 것이 해외와 협업하는 경우에는 어쩔 수 없으니 필요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이외에는 굳이 고용자입장에서 인건비를 추가 지불하면서까지 필요한 경우가 많을까요?

  • 야간근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교대근무가 아닌)
  • 야간근무를 줄이는데 효율적인 것은 뭐가 있을까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서비스업이 아니라면 야간근무는 필요없다고생각해요
낮에 못끝낼 정도로 일이 많으면 사람을 더 채용해야맞다고 생각해요

시간 말고 양으로.
해야하는 일을 다 하면 그 시간이 언제라도 퇴근할수 있게 하면
더 효율적으로 일할수 있을 것 같은데...
힘들라나요?

「세계적인 혁신 기업 구글에선 정해진 출퇴근 시간이 없다. 근무 중 수영·게임·당구 등도 즐긴다.
e메일만 띄우고 짧게는 2주, 길게는 한 달 이상 휴가를 내도 된다. 카페테리아에선 전 세계의 진수성찬을 공짜로 맛볼 수 있다.
이른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의 대표 기업이라고 불리기에 부족함이 없다.
그러나 밖에서 보는 구글과 안에서 느끼는 구글은 온도 차가 있다. 세계 명문대 졸업생들이 밤새워 일하는 곳이 구글이다.
실적 압박에 1년도 안 돼 그만두는 경우도 흔하다. 구글의 평균 근속연수는 3.2년에 불과하다.
[출처] 「구글 시각에서 본 ‘주 52시간 근무'」와 "주52시간 근무단축"위한 워라밸 세미나"(5.30수)|작성자 피플스그룹

생각나서 구글 근무환경 검색해보니 이런 글이 나오네요.
그렇겠죠.

가장 이상적인 해결책은 사람을 더 뽑고 일을 덜 하게 하면 됩니다. 한 명이라도 야근하면 못하게 하고 직원 1명 추가.
하루 종일 노는 것도 생각보다 힘듭니다. 다 놀고 먹어서 망하면 어쩌냐는 말이 나올 수 있지만, 해 봐야 알고, 시도해 볼 가치는 충분한 듯 합니다.

야근은 종류를 나눌 수 있습니다. 진짜 일정에 맞출 일이 많아서 하는 야근, 직장상사 눈치봐서 하는 보여주기식 야근, 할짓없어서 하는 야근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번째 야근은 없어지기 어렵기 때문에 제대로된 금전적인 보상체계가 확보되어야 됩니다. 둘째가 문젠데 이건 셋째를 없애면 해결됩니다. ㅎ

조직에 속하게 되면, 눈에 보이지 않는 문화와 분위기에 때로는 야근은 어쩔수 없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낮에 최대한 효율적으로 해야겠지만, 비상상황도 종종있기에.. 오늘은 평범한듯 편안한 금요일 되셨으면 합니다! ^^

진짜 필요한 때 말고는 불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오늘 야간근무해야겠다 하면 느슨해 지거든요.
일단 문화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tipu curate 3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Upvoted 👌 (Mana: 0/20)

개인적으로 일 할 때는 일 집중해서 하는게 야간근무 줄이는 제일 좋은 방법 아니겠습니까..^^
개인적으로 야간근무는 안할수록 명줄이 길어짐....

어디 책에서 보니, 야근도 습관이라고 합니다. 결국 야근하는 사람은 매일 야근을 하죠. 낮에 못 끝내서일까요? 그냥 습관입니다. 그러니 없어져야 할 아주 못된 문화죠.

  ·  8 months ago (Edited)

요즘 대기업도 야근을 많이 하나요?
문화가 바뀌어서 웬만하면 야근 안 하는 쪽 아닌가요?

이제 정말 특수한 경우를 정해놓고 야근를 하도록 했으면 합니다.

이벤트 참여 감사합니다.

최근 어떤 인터넷 마켓 회사의 광고를 봤습니다. 국내 최초로 새벽배송을 한다는 광고였죠. 그리고 많은 상인들이 그 마켓을 "따라온다"고 표현하더군요. 아마도 바쁜 현대인들에게 새벽부터 신선한 먹거리를 제공한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운 광고 같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걸 보고 바로 그 배송을 담당하실 기사분들이 생각나더군요. 새벽 배송이 가능하기 위해서 아마도 거의 새벽 3시 혹은 그 이전부터 준비를 하실 것 같고, 어두운 길에서 운전을 하게 될 것이 뻔히 짐작이 되었습니다. 어두운 길에 운전이 위험할 수도 있고요.

꼭 이렇게까지 경쟁해야하는 우리의 쇼핑 문화가 웃기다는 생각마저 들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