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T] 공포에 사고 환희에 팔아라

in sct •  3 years ago  (Edited)

"투자" 는 이런저런 분석으로 나름의 가치 분석을 한 후, 저평가되었거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자산을 매입하여 미래의 자산 증식을 도모하는 행위입니다.

"투기" 는 특별한 이유 없이 단기간에 자산 상승을 노리는 행위입니다.

... 라고 뭔가 사전적인 말을 썼지만, 개인적으로는 가장 맞는 말은 "내가 하면 투자, 남이 하면 투기" 인것 같습니다.


주식시장에서도 드문데, 코인시장에서는 "투자" 를 하는 사람은 극소수라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저도 스팀이나 스팀엔진 토큰을 거래하는 것들은, 특히 단기 매매의 경우 투기를 하고 있는 겁니다.

그런 면에서, 거래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SCT도 마찬가지입니다. 투기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펀더멘털이니 기술이니 뭐니 하는게 아니라 심리와 수급 인데, 최근 며칠간의 가격 움직임도 정확히 이걸 따랐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는 운이 좋아서 저도 이익을 조금 보았네요.


우선 프리세일. STEEMSC의 선무님, FUND의 연어님. 이 두 분이 쌓은 명성과 실제 토큰을 운영한 모습만 보아도 결코 손해는 아니겠다 싶어서 5천 스팀을 넣었습니다. 1만 SCT.

0.5스팀 판매가액에 남아 있던 물량을 거의 접수했고, 이후 0.6스팀에도 매입이 좀더 이루어졌습니다. 하지만 운영진의 초기 예상인 1백만개에 한참 못 미치는 16만개만 판매되었고, SCT는 32만개로 시작하게 되었죠. 심지어 상당수의 판매량이 운영진의 참여였다는 걸 고려하면, 요즘 핫한 AAA에 비하면 이건 거의 실패, 무관심 수준이었습니다.

이때 과감히 "투기" 를 했던 것이 지금에 와서는 큰 이익으로 돌아왔네요.


사이트 오픈.

이후 초기에 엄청나게 높은 보상이 찍히고 사이트가 정상적으로 굴러가는 걸 보면서 SCT 수요가 늘기 시작했습니다. 운영진의 매수벽도 큰 영향을 주었지만, 분위기가 업되기 시작했죠.


3일 후 첫 페이아웃.

이때가 공포 시점이었는데 (저도 페이아웃 하루 전쯤 우려의 글을 썼습니다), 일단 매입량의 반 정도 스테이킹을 추가로 하고 지켜봤습니다. 매수벽이 오히려 올라갔고, 분위기가 다시 업.


그리고 큰손(?) 들이 나타나서 매물을 걷어가기 시작하면서 1스팀 이상으로 가격이 뛰기 시작합니다. 특히 기본 소득 도입이 발표되고 제한시간 내에 요구량인 502SCT를 채우기 위한 수요도 있었고...

저는 이때 좀 팔아서 차익실현 및 "원금회수" 를 했습니다. 1.5스팀에도 꽤 팔렸지요.


그러면 지금은?

SCT에 대한 비판들도 나오고, 가격대가 다시 초기 운영진 매수벽인 0.7스팀 근처로 내려오는 것을 보면 지금이 "공포" 쪽으로 가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0.7스팀의 매수벽이 뚫린다면 심리적인 압박이 상당해서 쭉 내려갈 가능성도 있지만, 현재 유동물량을 보면 그러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인플레이션 감소, 소각 정책 추가, 기본 소득 필요조건 재 점검 (유통량의 0.1% 수준으로 재조정) 등의 새로운 소식이 나오기 전까지는 공포까지는 아니더라도 환희와는 거리가 멀 것으로 보입니다.

그때까지는 매도보다는 스테이킹이 유리하다고 판단하였고, 그렇게 진행중입니다. 2만 SCT를 어제 밤에 넘었네요. 어차피 다 공개이므로 자세한 수치는 여기에서: 링크

  • 추가: 저는 보팅파워 별도 관리를 위하여 @deer3에 sct를 스테이킹하고 있습니다.

  • 이 포스팅은 투자를 권유하는 글이 아니며, 저자는 투자/투기 결과에 대해서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 다만, 저자 자신의 투자/투기 내역을 보면 확실하게 저자가 어떤 입장인지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3 years ago (Edited)

간단 명료하게 정리해주셨군요.
망설여지던 시점이었는데 확실하게 못을 박아주셨네여~^^
그리고 부럽네여

투자 권유는 아닙니다. 하지만 전 sct 스테이킹중...

공포 뒤에는 환희가 따라오겠죠~^^

아마 곧 또 한 사이클이 돌지 않을까 합니다.

머리로는 알기 쉽지만 행동하기가 어렵습니다.
어쩌면 우리 모두는 진리값은 이미 알고 있는것도 같습니다.
다만 @glory7님처럼 아는것을 행동으로 옮기는것을 두려워하는것 같습니다.

저도 jjm 소심하게 늦게 담은 것에서 보듯이.. 아직 멀었습니다. 이론과 실제는 참 많이 다른 것 같아요.

이러나저러나 부럽네요. ^^

이번엔 운이 좋았습니다.

원금회수에 이어 스테이킹까지. 역시 투자든 투기이듯 계획대로 실행하는게 미련이 없죠. 근데 SCT Richlist 목록에서 @glory님 아이디가 안보이네요. 누락된듯.

아아 제가 sct는 deer3 라는 부계정에 스테이킹 중입니다.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본문도 수정 완료.

아항. 부계정을 생각못했네요. 수정 감사합니다.~

글로리님을 보면 참 잘 운영하시는 것 같습니다^^

이번엔 운이 좋았지요. 최근에 가장 잘 운영하신 분들은 jjm 초기에 들어가신 분들이실듯..

찜초기 투자자분들은 현재 35배 수익률....ㅎㄷㄷㄷ

토큰의 한계는 스팀의 한계이기도 하니 사실 스팀이 먼저 발전해야 토큰도 덩달아 성장할 수 있겠죠. :)

저도 공포에 사고, 환희에 팔아라 이 말하고 무릎에서 사서 어깨에 팔아라 이 말 좋아해요!

참 실행하기가 어렵지만 말이죠. ㅎㅎ

전 보통 배꼽에서 사서 젖꼭지 쯤에서 파는 것 같습니다! ㅠㅠ

배꼽과 젖꼭지만 해도 대단한 겁니다. 반대 방향으로 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데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600K SP virus707 account.

환희_32.gif
저 찾으셧나요

환희가 다시 한번 와주기를... 스믈스믈 올라오고 있긴 합니다 ㅎㅎ

소각 정책이 시행되면서 슬슬 또 갈지도..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지금도 소각이 진행되고,
추후에 기본소득 스테이킹이 조금 더 올라가게되면
스믈스믈 올라가겠죠~?

차익실현및 원금회수를 이미 하셨다니 ..많은 분들이 본받아야할 투자같습니다~여유를 가지는게 얼마나중요한지 그래야 심법도 생기져~

말씀처럼 마음의 여유를 가지는 것이 제일 중요할듯 합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Hi @glory7!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627 which ranks you at #5332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416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5748).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320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40.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