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CO VISA 암호화폐로 결제하자

언젠가부터 정성들인 글을 덜 쓰게 된다.

in sct •  5 months ago 

코파시님의 말씀처럼 시간이 지나면서 밑천이 다 드러나서 쓸 거리가 없어져서일 수도 있지만, 요즘은 정성들인 글을 쓰고자 하는 의욕 자체가 많이 떨어진다.

가정에서의 일에 대한 시간 소모가 많아진 것도 이유이고, 본업 관련 내용은 쓰기 애매해서 스팀잇에 글을 쓰려면 다른 주제로 생각을 해야 하는 것도 큰 이유지만, 가장 큰 이유는 그냥 의욕이 없어서다.

스팀 가격의 하락도 물론 원인이겠지만, 적어도 내게는 더 큰 원인은 스팀에 대한 기대감 하락, 그리고 다운보팅이 아닐까 한다.


작년 하반기, 내가 스팀잇에 관해 의욕이 꺾인 두 가지 이벤트가 있었다.

첫째는 8월 뉴욕 여행 때 aggroed와 yabapmatt을 만났을 때의 대화.

둘째는 다운보팅 마나가 별도로 생기고 나서 다운보팅을 맞아봤을때.


스팀엔진, 스팀코인판 등이 생기고 나서, 스팀 가격은 낮았지만 그 당시 나는 스팀 블록체인을 활용해서 뭔가는 되겠구나, 하고 기대를 하고 있었다. 심지어 팀 단위로 증인 출마를 해볼까도 생각을 했을 정도.

그런 생각은 스팀 메인 증인 둘을 만나보면서 바로 깨졌다. 나의 순진한 - 아니 naive한 어린아이같은 수준의 - 공상은 스팀 관련 현실적인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박살이 났고, 나는 증인 출마 관련 이야기를 혼자만 생각하고 말로 꺼내보지 않은 것을 정말 다행스럽게 생각했다.


그리고 다운보팅. 이건 뭐... 더 말할 필요가 있나 싶을 정도다.

적어도 맨 처음에는 대의 - 보팅봇을 없앤다 - 가 말이 되었기에, 저게 아닌 거 같은데 하면서도 일단 넘어갔다. 그런데 이후에 보니 대의는 개뿔, 그냥 자기 편에게는 보팅 몰아주면서 자기 편 아닌 유저가, 특히 타 언어/문화권의 유저가 보상이 높으면 다운보팅 날리는 거였다.

민낯을 빠르게, 솔직하게 드러내줘서 감사하다고 해야 하려나. 적어도 대의명분이 확실한 걸 할 때는 그렇다 쳤어도, 대의명분은 연막에 불과하고 실제는 자기 편 보상 늘리고 자기 편 외에는 보상 깎고 싶은 거였다는 걸 이렇게 드러내 주었으니.

  • 스팀도 가만히 보면 정치권에서 벌어지는 일의 축소판이다.

다운보팅이 이어지는 걸 보다가, 나는 내 나름의 판단을 내렸다.

그냥 글 보상이 특정 수준 이상으로 올라가면 다운보팅이 오니, 차라리 그냥 보상을 "적당한" 수준으로 조절하기로.

내가 내 포스팅들에 찍히는 보상이 "적절한지" 이야기하는 건 객관성이 떨어지니 넘어가고 ,

  • 사실 요즘 내 글들은 "퀄리티" 에 비해서는 보상이 높은 것 같다.

내가 보기에 정말 퀄리티 높은 @donekim, @kiwifi 등의 저자들의 포스팅들이 다운보팅 맞는 걸 보면서 글 퀄리티 운운은 헛소리고 보상 수준이 맘에 안드는게 확실하구나, 라고 생각했다.

다운보팅 하는 자들과 별로 싸우거나 토론하고 싶지도 않았다. 한번 해봤는데 가장 좋게 말하면 관점 차이, 직설적으로 말하면 내로남불만 느꼈을뿐.

까놓고 말해서 이 스팀 가격에서 보상이 얼마나 된다고 내가 귀한 시간과 정신력 써가면서 다툴까. X이 더러워서 피하는 것처럼.


그래서 KRWP도 바로 상당수를 임대해버리고, 오히려 보팅 받을만한 글을 쓰려는 노력을 덜 한다. 생각해보던 주제들은 오프라인에서 만나면 가끔 이야기하는 정도.

스스로 매일매일 글을 쓰는 습관을 들이고 싶어서 최대한 1일 1포스팅은 하려고 하지만, 그래서 대부분은 노력 소모가 적은 게임 관련 내용이나 후기들이다.


좀전에 피드에서 @donekim님의 [잡설] 스티밋에 글쓰기가 싫어진다 를 보고 주저리주저리 떠들어 봤다.

별다른 계기가 없으면, 그냥 지인들 포스팅에 가끔 댓글 달고, 게임이나 투자 관련 개인 노트/일기장을 남긴다는 생각으로 간략하게 글쓰는 정도로 스팀잇 활동을 이어갈 것 같다.

그래도 가끔 피드에서 좋은 글들을 읽으면, 스팀잇에서 이런 글들을 읽을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에 읽은 글들 중에서는 대표적으로: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글보상은 ~20 STU 아래로..
글내용은 가벼운 느낌으로..
부담없이 적어내려가는 글 정도로 적으시는게,
시간/정신적으로 손해보시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해외 고래들의 완장질이 심하긴 하나보군요.. :/
항상 중립, 중립을 외치는지라
아직까지 대규모 다운봇은 받아본 적이 없지만,
그럼에도 몸을 사리게(?) 되는건 어쩔 수 없네요.

스팀잇은 결국 '채굴장'화, 'SNS화' 되어가는 수순인 것 같습니다.

진정 글의 (비교적 객관적인) 퀄리티대로
줄을 세워서 보상을 주는 곳이라면,
지금처럼 많은 이들이 떠나버리지는 않았겠죠..

남은 이들이라도 서로 토닥이면서,
다음 상승장까지 기다리는게 현안인 것 같네요.

즐거운 오후 되세요 글로리님 :)

다음 상승장이 오기를 기다리며.. 즐거운 주말 되세요!

인정... 정말 다운보팅의 이슈는 사람을 오히려 더 지치게 만드는게 확실합니다..ㅠㅠ

좋은 점도 물론 있겠지만 단점이 압도적으로 많은 듯 합니다.

맞는 말씀입니다. 너무 한 면만 보는게 아닌가 싶은.. 사람들이 스팀잇을 하고싶게 만들어야 할텐데.. ㅠㅠ

글로리님 글 읽으니 의욕이 꺾이네요.
회의를 품는 시간이 점점 진해지고 길어지네요.

의욕을 꺾으려고 쓴 글은 아닙니다.. ㅠㅠ

하지만 비판적으로 생각해 볼 필요는 있는 것 같아요.

다운보팅은 정말 의욕을 완전히 꺾어놓죠. 다운보터들 꼴 보고 있으면 빈대 잡는다며 한양을 다 태우는 기분.

이유도 없이 그냥 다운보팅 날리는 것들 보고 있으면 참...

Hi @glory7!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4.545 which ranks you at #2038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93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70.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Some people are already following you, keep going!
  • You have already convinced some users to vote for your post, keep trying!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결국 그런 공간이 될 듯 합니다.
저도 떠나려고 하는데, 아직 남아있는 사람들 때문에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그렇게 세월 보내다 보면 스팀이 살아날지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저도 남아있는 분들 덕에 버티고 있는듯...

^^

저도 그냥 짜증나서 사진이나 올리는중입니다. 그래야 다운보팅 맞아도 덜 억울하니..

어차피 글 내용 상관없이 다운보팅 날려대는데 그러면 당연히 노력을 최소화하는게 자연스러운 현상인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