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땀나는 지각의 기억

in sct •  last month  (Edited)

지각.JPG

전 약속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기때문에 약속시간에 늦은 적은 거의 없습니다.
항상 변수에 따른 시간의 여유를 가지고 약속 시간에 나가기 때문이지요.

학교에 지각같은건 해 본 적도 없고 그런데~~!

제가 정말 아찔한 지각을 한 기억이 있어요.
그 일 때문인지 아직도 가끔 지각하는 꿈을 꿉니다.
꿈에서도 어찌나 당황스럽던지....

아들이 초등학교 2학년때
그만 늦잠을 자고 말았어요.

암막커텐이 너무 효과적이었는지
깜깜한 밤인 줄 알고 알람을 끄고 그냥 계속 잤지 뭐에요.
그날 따라 남편도 늦잠을 자고 온 식구들이 딥슬립을...ㅋㅋ

아침에 담임쌤이 전화를 하셨네요.

"땡땡이 어머님~~ 혹시나 땡땡이 아픈가요? 한 번도 늦게 온 적이 없어서 혹시나 하고 전화 드립니다..."

헉......
"저.....선생님.....제가 늦잠을 잤네요....ㅠㅠ 바로 깨워서 보내겠습니다. 전화 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땀이 뻘뻘....

아이를 깨워 세수만 시켜서 학교까지 보내면서 일 분이 한 시간 같고.....
ㅠㅠ

이런 진땀나는 지각의 기억이 있으신가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잠이 적은편인 저도 한두번은 있어요 ㅋㅋㅋ

전날 영화 본다고, 소설 쓴다고, 일한다고 새벽에 잠들었다가 눈 떠보니... 헛... 지각이닷!!!

최근에 알람을 미리 해 놨음에도 불구하고
늦게 일어나서
지인(나이가 한참 많은 형)과의 약속에 늦어
많이 미안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잠이 깊이 들어서였는지
알람이 울린 기억도,
제가 알람을 끈 기억도 없는데
어떻게 된건지 당황스럽더군요.

지각일땐 본능적으로 느낌이 오죠 ㅋㅋㅋ 눈뜨기도 전에 쎄한 느낌이 나면서 땀부터 나요!

사람이 살다보면 지각도 하고 하는거죠!!
세상 모두가 기각없이 산다면 지각이란 단어조차 생기질 않았겠죠!! 다 사용하라고 생긴겁니다~ ㅋㅋ

하하... 제가 지각의 대명사였다는....

요즘도 밥먹듯이 지각을 하는건 아니고... 요즘엔 일찍 일어나고는 있네요.

예전에 엠티가는데 제가 지각을 해서 수십명이 저를 기다렸다는....

지각 이유는 밝힐수 없는 뷔밀~~ ㅎㅎ

초딩때는 지각도하고 그래야 제 맛 아니겠습니까~~ ㅎㅎ 이제 재미있는 추억으로 생각하시고 맘편하게^^
바이어 만나기로했는데, 생각보다 차가 많이 막혀서 30분 늦어서 똥줄타는 줄 알았던 기억이....

  ·  last month (Edited)

대학원을 다닐때 교수님과 서울 출장을 갈 일이 있었습니다. 몇시에 서울에서 만나기로 하고 시외버스를 예매한 후 잠이 들었습니다. 일어나니 버스시간 10분전이었습니다. 5분만에 챙겨서 총알택시를 타고 10분만에 버스터미널에 도착해서 다음 버스를 타고 제시간에 서울에 도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