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일기]<기생충>을 보고...기택 가족이 SCT를 했더라면

in sct •  3 years ago 

movie_image.jpg

*기생충 스포일러 없습니다.

*영화 얘기 아닙니다. SCT 얘기입니다.

오늘 오후 칸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 언론배급시사회가 있었습니다.
국내에서 영화가 첫 공개되는 자리입니다.
알려진 정보가 많지 않아 무척 궁금했습니다.
공개된 영화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살아가는 환경이 다른 두 가족이 등장합니다.
하나는 기택(송강호) 가족입니다. 아버지 기택을 포함해 엄마 충숙(장혜진), 아들 기우(최우식), 딸 기정(박소담) 모두 백수입니다.
곰팡이 냄새가 스크린을 넘어 전달되는 것 같은 반지하 방에 살고 있습니다. 와이파이도 안 되고, TV는 없습니다.
또 다른 가족은 박 사장(이선균) 가족입니다. 박사장은 잘 나가는 기업 CEO 입니다. 박 사장, 그의 아내 연교(조여정), 고2 짜리 딸, 꼬마 아들 네 식구로, 기택 가족과 구성원이 똑같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기우가 박 사장 집에 과외하러 가게 되고, 그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기생충> 얘기를 뜬금없이 꺼낸 건, 영화를 보고 난 뒤 결국 기존의 경제 시스템에서 가난을 벗어나는 방법은 없구나를 더욱 실감했습니다.
기본 생활을 영위할 수 있어도 극단적인 고민까지 하지 않아도 되는데 말이죠.
취직도 안 되는 그들에게 말도 안 되는 얘기지만, 기택 가족이 SCT를 했더라면 어땠을까라는 상상도 해보았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블록체인과 스팀잇에 관심을 가지게 됐을 때가 생각나더라고요.
(누군지 밝힐 수 없는) 지인의 추천으로 스팀잇에 발을 들였을 때 블록체인에 매료된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역시나 '돈'이었습니다.
박봉인 기자 생활을 하면서 여러 현실적인 이유 때문에 한계에 부딪힌 적이 많았어요.
돈이 여유가 있다면, 개인 돈으로 좀 더 많은 취재들을 시도할 수 있을텐데. 경비 문제 때문에 회사가 가지 않는 토론토, 베를린, 베니스 국제영화제를 개인 경비로 충당해 다양한 취재를 해볼 수 있을텐데...좀 더 많은 자료(블루레이, 책)들을 구입해 더 좋은 기사를 쓰는데 참조할 수 있었을텐데...다 핑계입니다만, 쩝. 그럼에도 현실적인 보상에 대한 기대감이 컸던 것 같아요.
조금 더 나아가면, 블록체인으로 영화를 제작하고, 그 과정을 일일이 기록하면 어떨까 그런 생각을 지인과 많이 나눴던 것 같아요(개인적으로 블록체인에서도 충분히 실현 가능한 일이라고 봅니다. 일반 화폐로도 많은 사람들이 품앗이하듯 돈을 모아 의미있는 영화를 만든바 있으니까).
어쩌다보니 <기생충> 얘기가 여기까지 왔네요.
덕분에 SCT 커뮤니티에서 처음으로 페이아웃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크린샷 2019-05-28 오후 8.53.45.png
나중에 따로 SCT 경험기를 정리해볼까 합니다. 굿나잇 되시길!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재미있는 상상입니다. ^^

SCT로 무슨 얘기를 할까 고민하다가 결국은 제 얘기 밖에 없네요. ^^

첫 페이아웃 축하드립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그 얘기를 하고 싶어서 썼습니다. 감사합니다. ^^

박사장 가족을 등쳐먹는것처럼 SCT를 등쳐먹는..?ㅋㅋ

이런 예상치도 못한 발상을! ㅋㅋㅋ 어쩌면 그런 걸지도 ㅋㅋ

가난은벗어나기힘들죠 ㅠ
스티밋거지도벗어나기힘들고요
저는거지입니다

저도 거지에요...ㅠ

저의개미같은보팅으로 미세미세 도움드립니다.

  ·  3 years ago (Edited)

첫페이아웃이니 만큼 풀보팅합니다.~~
앞으로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미약하지만 말입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꾸준히 꾸준히 글을 쓰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빠른 시일안에
영화를 보아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추 합니다.꼭 보세유!

다음 글도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