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CO VISA 암호화폐로 결제하자

스빈다 쌀

in sct •  5 months ago  (Edited)



드디어 오늘 스빈다 쌀로 밥을 지었습니다.

매번 합격쌀의 후기만 봤었는데 스빈다 쌀의 후기를 제가 적을 수 있게 되서 뭔가 들뜬 마음입니다.

집에서 밥을 잘 안해먹다보니 쌀이 줄어들지를 않아서 기존에 있던 쌀을 다른 용기에 옮기고 스빈다 쌀을 쌀통에 붓기로 하였습니다.

저희 집 쌀통이 그렇게 크지 않아서 20 kg 짜리 포대 쌀을 쌀통에 옮겨담고도 꽤나 많은 양이 남았습니다.

10월22일에 스빈다 쌀을 택배로 받았는데, 코파시님께서 10월 18일에 도정한 쌀이라고 하셨으니 정말 제대로 된 햅쌀입니다. 그래서인지 옮기는 내도록 정말 좋은 쌀을 먹는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았습니다.

밥솥을 꺼내서 계량컵으로 쌀을 퍼 옮깁니다. 이왕 하는거 욕심냈더니 조금 많이 했는 것 같다는 생각이.. 쌀을 깨끗하게 씻고는 손등이 잠기는 선까지 물을 맞추고 밥을 안칠 준비를 합니다.



자, 우리집 돌쇠 출동하자!
파워 온!

이제는 저희집 돌쇠 쿠첸을 믿을 때 입니다.

쾌속취사 기능으로 밥을 해먹곤 했는데 오늘만큼은 제대로 된 밥을 먹어보고자 일반 취사기능으로 밥을 해봅니다.

밥이 다 될때까지는 시간과의 싸움입니다.

이 시간이 생각보다 길기 때문에 뭔가 할 것을 찾으며 시간을 떼워봅니다.


김 빠지는 소리를 듣고는 밥이 다 지어졌음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
.
.





개봉박두!
따라라라라~ 따라 라라 라라~ (브금지원 될 것임)




사진을 제가 잘 못 찍어서 그렇지 밥에 윤기가 좔좔 흐르는게 딱 봐도 밥이 잘 지어졌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바로 밥주걱을 가져와서 밥을 휘휘 저어줍니다.

이전에는 아버지께서 보내주신 쌀로 밥을 지어 먹었는데 확실히 그보다 윤기가 더 흐른다는 것을 육안으로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버지 죄송합니다..)




밥그릇으로 옮겨서 담으니 훨씬 더 먹음직스러웠습니다.

오늘은 밥의 맛을 음미하며 먹기위해서 마른반찬과 나물로 최대한 클린하게 먹으려고 했습니다.

직접 먹어보니 고슬고슬하고 달달한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생선구이랑 먹고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식사 후에 정말로 든든하게 제대로 한 끼 먹은 것 같더군요. 그때의 만족감과 행복감은 말로 표현하기가 참 힘든 것 같습니다.

밥이 보약이라는 말이 이런데서 나오는게 아닐까요.

만족도가 높아서 쌀 다먹고나면 재구매 하고싶은데 그때는 또 쌀이 없겠죠..ㅋㅋ;;


코파시님께서 쌀을 언급 하셨을 때 부터 기다렸는데 드디어 그 쌀로 밥을 지어서 먹어봤네요.
글 써서 모은 토큰으로 구매한 만큼 의미도 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쌀 판매해주신 @kopasi 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잘 먹었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tipu curate

Upvoted 👌 (Mana: 5/10)

'ㅁ'b

Congratulations @ukk!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received more than 6000 as payout for your pos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a total payout of 7000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아무쌀이나 먹다가 아이가 태어나고 나서부터 쌀은 골라서 먹기 시작했습니다. 첫번째 기준은 도정한 날짜이고 다음으로 쌀 등급을 봅니다. 마지막으로 쌀브랜드를 보는데 이것저것 먹어 보다가 요즘을 한가지 브랜드 쌀만 먹고
있네요. 확실이 좋은 쌀이 맛있습니다. 그래서 아이가 맨밥도 잘먹어요. ㅎ

정말로 쌀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어렸을 때는 아무 쌀이나 별 상관없이 가격이 저렴한 것을 찾았는 것 같은데, 나이를 먹을수록 좋은 쌀을 찾게되는 것 같더라구요. 이왕 먹는거 더 좋은 것을 먹어야 되겠다는 생각이..^^

스빈다쌀 좋은 쌀이네요 ^^

정말 괜찮네요!
혹시나 해서 오늘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밥통 열어봤습니다.ㅋㅋ
보통 24시간~36시간 정도 지나면 밥이 윤기를 띄지않고 노랗게 변해가는 경우들 되게 많이 봤는데, 윤기가 좔좔...

스빈다 쌀의 찰기와 맛은 정말 엄청나더군요. 24시간 흘러도 윤기가윤기가..!

맞아요! 찰기랑 윤기!
저는 쌀에 대해서 잘 몰랐는데 이제 쌀 고를 때는 스빈다 쌀 기준으로 고르면 될 것 같아요 ㅎ
진짜 윤기가..윤기가..!!

Hi @ukk!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951 which ranks you at #4248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0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32.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