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 #1]자를까?풀까

in sct •  2 years ago 

안녕하세요:) @ysm1360입니다
늘 뭔가 하고 싶어하지만 늘 시작만해놓고 꾸준히 하질 못해서
마음으로만 시작했다가 결론을 내놓고 시도하지 않은 것들이 태반입니다.
이번취미도 이리저리 간만보고있다가 아이 선물 핑계로 시작하게 된 코바늘뜨기인데요

이제 아이것보다 제 심신수양의 수단으로 자리잡았습니다(아이것은 나중에 이야기 할 기회가 생기겠지요). 취미생활 중 제일 오래(8개월?ㅎㅎ)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구요

이 취미가 지속가능하게 된 매력은 도구가 간단(코바늘, 실)하며 과정이복잡하지 않습니다. 도구만 있으면 에코백이나, 그물주머니, 수세미 등을 시작부터 완성까지 할 수 있습니다(물론 실 자르는 가위 정도는 필요해요). 또한 과정이 간단합니다. 재봉틀 같은 경우 원단을 재단해서 그리고, 자르고, 시침질(핀), 본 바느질 등 안해본 제가 생각해도 많은 과정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만, 코바늘은 그냥 뜨면 됩니다. 도안대로. 코바늘은 십분이라는 시간이 있어도 시작할 수 있고, 공간도 많이 필요 없어요. 실타래가 놓일 수 있는 자리(제 무릎위?)만 있으면 되구요.
제가 좋아하니 좋은점만 늘어놓게 되네요ㅎㅎㅎ.

여튼 코바늘 장점을 이야기 하려고한게 아닌데 서론이 길어졌네요.
코바늘을 하다가 종종 실이 풀어지는 것을 신경 안쓰고 하다보면 실이 마구 엉켜버리는데요. 이런상황에서 또 고민합니다. 자를까?풀까?
5029A3B0-EBF6-4988-8314-8386E8BCDCC9.jpeg

자를까하다가 그러면 남는 실이 얼마 안되서 뜨던 것 마무리를 못하거나 새로운걸 만들 수 있는 분량도 아니고
풀자니 시간도 써야하고 심호흡을 몇 번이나 해야하는 마음쓰는 과정을 거쳐야합니다. 에효~

근런데 실상은 늘 풀어요. 코바늘뜨는것보다 시간을 더 쓸때도 있지만 심호흡도하고, 쉬었다 풀기도하고 결국 풀어요. 하도 그래서 이제 심하게 엉키기전에 수습하기도하구요. 풀어서 아직 후회해본적은 없네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ysm1360!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made your First Comment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The new SteemFest⁴ badge is ready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inandout님이 추천해주셔서 팔로우 합니다.
(이번 글은 4일이나 지난 글이라서 다음 글 부터 보팅이 가능합니다^^)
화이팅~

저도 뜨개질 예전에 많이 했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