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지칠 때 작가가 버티는 법 - 곽재식

in sct •  3 years ago 

무명의 한국 작가 책을 잘 읽고도 "시도는 괜찮았지만 영미권이나 프랑스, 일본 소설에 비하면 부족하네" 따위로 낮잡아 봤다.

심지어 그러고도 예리하게 부족한 점을 잘 간파했다고 좋아하기도 했다.

작가가 된 이후로 그런 짓을 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

내가 좋아한 책, 재밌게 읽은 책은 이유를 잘 밝히면서 마음속에 새기려 노력하고 있다.

얕봐야 할 이유가 있는 작가, 어쩐지 낮춰 볼 만하다고들 하는 분야의 글이라고 해서 괜히 단점을 강조하고 "이런 점은 괜찮았지만 전체적으로는 좀····"이라는 식으로 장점을 묻으려고 하지 않는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naha님이 yuyuna님의 이 포스팅에 따봉(5 SCT)을 하였습니다.

#bookirsuda 태그를 사용해주셔서 고맙습니다. 1 BOOK 토큰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