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라니

in sct •  2 years ago 

어느덧 찬바람이 쌩쌩부는 겨울이 오고야 말았네요. 춥다고 집에만 있었더니 몸도 찌뿌둥하고 박차고 나가서 헬스장에 러닝머신이라도 걷다 오고 싶은 날들이 이어집니다. 생각해보면 몸이 찌뿌둥한데 꼭 걸어야만 풀리는 건 아닌데 말이죠. 너튜브를 보면서 요가를 따라 해도 괜찮고, 가벼운 스트레칭 정도도 할 짬은 있을 텐데. 어쩌면 그냥 이 집을 벗어나고 싶은 건지도 모르겠네요.

photo-1457269449834-928af64c684d.jpeg

겨울이라고 대표 간식인 고구마와 귤은 항상 떨어지지 않게 쟁여둡니다. 이번에는 귤을 한 박스 샀는데 이틀 정도 지났더니 하얀 곰팡이가 금세 생기더군요. 의외로 귤은 잘 물러지고 지들끼리 부대끼면 금세 상하고... 아무튼 먹기는 쉽지만 생각보다 관리가 까다로운 과일 같아요. 사과처럼 층층이 쌓아도 꽤 오래 버텨주는 단단한 과일은 또 깎아서 먹어야 하는 수고로움도 있죠.

20대에는 이상한 생각으로 사과를 물에 대충 씻어서 껍질째로 베어 먹었던 일이 종종 있었네요. 그런 행위가 진정으로 사과를 사랑하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라는 초딩들이 할 법한 논리를 가지고 말이죠. 지금은 베이킹소다를 팍팍 뿌려서 씻어요. 뉴스에 보니 그런 것들보다는 차라리 장시간 물세척이 훨씬 낫다고도 하던데. 아무튼 사과는 맛있으니 이러쿵저러쿵해도 계속 사 먹게 됩니다.

왜 겨울에 귤과 사과가 같이 제철인지 슬플 때도 있어요. 감기를 걸리는 일수가 겨울에 반인데 그때마다 사과를 외면해야 하다니요. 슬픈 일. 아기 수유하러 가야겠네요. 뿅.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happyberrysboy님이 zzing님의 이 포스팅에 따봉(10 SCT)을 하였습니다.

겨울온지 한참 지났는데... 이제야 겨울을 느끼시는군요! ㅋㅋ
전 아직도 사과는 물에 대충씻어 먹는데.... 초딩이군요! ㅋ

집에만 있다보니 계절느끼는게 많이 늦네여

저도 사과는 대충 씻어서 껍질째 먹어요 ^^
저는 그냥 게을러서요 ㅎㅎ ^^;;

허허허 저같은분이 ㅋㅋㅋ

스팀잇에서 제가 본문 읽어보는 이웃 중 한 분이 찡님이셔요 ㅎㅎ 어제 파워다운하고 스팀잇 정리할까 했는데 찡님 때문에라도 내년 여름까지는 가 봐야겠어요 ㅎ 애기 둘 키우느라 하루하루가 즐거움과 괴로움의 롤러코스터이실 것 같네요(사실 제가 그렇습..) 따뜻한 연말 되시고 남편님, 아가들과 함께 내년에도 건강하세요~

호호호호 감사합니다^^

뭘 고민하세요
귤이랑 사과랑 둘 다 먹으면 되죠!!ㅋㅋ

천잰데요?ㅋㅋㅋㅋㅋㅋ

사과 씻기 전에 사과먼저 하고 사과 씻을 것. ㅋ. 찡여사 잘지내고 있지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ㅎㅎㅎ 재치는 역시 켄스타행님

추와서 집콕만하니 몸만 뿔어나네 ㅋ
감기 걸리면 사과는 안좋나?

안좋다고 어릴적부터 엄마한테 계속 들었어 미미형
갑자기 글쓰다보니 정말 사과가 감기에 안 좋은 음식인지 궁금해졌어 ㅋㅋㅋ 검색 해봐야지

눈꽃이 이쁘네요..^^

(겨울은 아름다우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