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한 장] 알고보니 저는 촌뜨기였습니다 (Disney Springs at Olrando, FL)

in zzan •  2 years ago 

image.png

미국 살면서,
누군가 한국과 미국의 차이를 물으면 첫번째로 밤문화를 얘기했습니다.
여기는 9시만 넘어도 거리가 한산하고 가족 중심의 문화라고요.
지난 10여년을 그리 알고 살았습니다.
그런데 Orlando에 있는 Disney Springs 라는 곳을 가보고 정말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저에게는 별천지가 따로 없더군요.
저녁 9시가 넘었는데, 아직도 이렇게 사람이 넘쳐나다니!
게다가 그 넘쳐나는 사람들이 술에취한 젊은이가 아니라 유모차 미는 가족이라니!
'세상에 세상에 미국에 이런 곳이...' 하며 넋이 잠깐 빠졌었습니다.

위 사진은 Disney Springs안에 있는 "World of Disney"라는 가게 입구에서 바라본 레고 가게입니다. 저 앞에 용이 뿜는 불을 막아내는 기사의 모습도 레고로 만들어졌어요. (믿거나 말거나)
그리고 제가 등지고 있는 "World of Disney." 가게가 엄청 무지 큰 데, 그 안에 사람이 가득 차 있어서 일행과 떨어지면 전화 없이 찾기 힘들 정도입니다.
디즈니. 참 여러모로 장사 잘해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ㅎㅎㅎ 먼진 신세계 아니고 기존 세계군요. 즐기세요. ㅎㅎ

뱁새가 황새 따라 가려 했더니 아~~~주 피곤해요 ㅋㅋ

조용하게 밀실에서 즐기는 문화(?)보다는 가족들도 있는 오픈된 밤문화가 훨씬 좋아보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