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club event] 인생의 책

in zzan •  2 years ago 

20190821_003758.jpg

제 삶을 윤택하게 해준 여러 책이 있습니다.
어렸을 때는 <보물섬> 같은 동화책이 그랬고
학창시절에는 잡지책에 나오는 연애 소설에
코를 밖고 살았지요.

제가 어렸을 때만 해도 시골에는
도서관이 없었고 기껏해야 학교 도서실의
빈약한 책들을 대출해서 읽었지요.
음.... 세월의 먼지를 뒤집어 쓴 세로로 인쇄된
한자가 많이 섞인 책들이었네요.

지금 생각해 보면
<죄와 벌> 러시아 원작이 영어로 번역됐고
그것을 일본인들이 번역한 것을 다시 한국말로
번역했으니 원작의 느낌과 아무래도 꽤 차이났겠지요?
어려운 내용은 대충 지나갔던 기억이 납니다.

어쨌든 책을 많이 보려는 습관은 남아 있고
실지로 좀 읽는 편에 속하지만
문제는 갈수록 머릿속에 오래 머무르는 책이
줄어든다는것입니다.
아, 물론 읽을 때는 무릎을 탁 치고 밑줄도 긋습니다.
그러면 뭐합니까.
책장을 덮으면서 점점 희미해지는 걸..
그래서 젊었을 때, 특히 초중고 시절에 많이
읽으라고 하나 봅니다.

그럼에도 '인생의 책'을 꼽으라면 손가락 안에
들어오는 것이 박경리 작가님의 <토지> 입니다.
개인적인 소견으로 이 이상의 작품을 저는
알지 못합니다.
특히 1부 5권의 평사리 최참판댁 무대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정말 놀랍습니다.
'임이네' 기억 나세요?
어떻게 저런 캐릭터를 창조해 내지?

재작년인가, 원주에 있는 작가님의 말년 거처도
다녀왔습니다.
여기 사셨었구나 그 하나로도 족했습니다.
작가님의 어린 시절 모습 한번 보세요.
뭔가가 느껴집니다.

20190821_012525.jpg

세번을 읽었지만 더 읽을 예정입니다.
그래서 제 인생의 책은 <토지> 입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이런 훌륭한 문학책도 좀 읽어야하는데, 손이 잘 안가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한번 빠져들면 그 매력이 엄청나요.
그런데 갈수록 대하소설 읽기가 쉽지 않지요. ㅎㅎ

인생작 다운 명작이네요^^

그렇쥬? ㅎㅎ

토지, 아직 안 읽었네요.
도전해봐야겠습니다.

이런 작품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ㅎㅎ

오~~~ 토지... 언젠가는 읽고야 말 겁니다. ^^

네... 지금보다 좀 덜 바쁘실때.... ㅎㅎ

인생의 책. 멋지군요 도잠님 때문에 토지에 한 번 도전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 개인적인 소견으로 이 이상의 작품을 저는
    알지 못합니다.

공감되는 내용입니다~^^

짠~! 💙

Posted using Partiko 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