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스팀 #35] Mi Cubano(written by @fgomul)

in zzan •  2 months ago  (Edited)

P20190928_123207067_5017682D-088A-4BE7-8B43-6F0717EE171F.JPG

스팀잇에는 정말 글을 잘 쓰시는 분들이 많다. 그리고 그분들 중에 책을 내시는 분이 꽤 많으시다. 내가 구입한 책만 5권이 되었으니 아마도 내가 모르는 책들도 여럿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여하튼 밋님이 책을 낸다는 소식은 정말 기쁜 소식이다. 책이 출간된다는 소식을 접하면 진심으로 잘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기도를 한다.

이번에 책을 내신 분은 고물(@fgomul)님이다. 이전에 스팀잇을 통해 쿠바 여행기를 작성했었는데 수정을 통해 책으로 출간하게 된 것이다. 사실 고물님을 알게 된 건 쿠바여행기를 작성하고 나서 한참 후의 일이라 그전의 글을 읽어 보지는 못했다. 하지만 고물님의 에세이를 보고 추측해 보건데 분명 좋은 책임이 틀림 없을 거라는 판단을 내렸다. 정말 좋아하는 팬으로써, 같은 공간에 머무는 이웃으로써, 작가라는 험난한 길을 용감하게 개척하는 용기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펀딩에 참여했다. 다행이 펀딩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지난 월요일에 책을 받아 볼 수 있었다.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아직 가보지 못한 쿠바를 여행하는 기분으로 책을 펼쳤다. 하지만 이 책은 단순히 쿠바 여행기가 아니었다. 이 책은 여행 이야기라고 하기 보다는 사람 이야기였고 사랑 이야기였다. (여담이지만 나는 잡독을 하기는 하지만 굳이 거르는 장르가 있는데, 그건 바로 로멘스 소설이다. 이상하게도 로멘스는 나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어 책이던 영화던 일단 거르고 본다) 만약 이 책이 단순한 여행기가 아니라 사랑 이야기였다면 책을 구매하기 주저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책을 펼쳐든 순간부터 그런 마음은 단 한 순간도 들지 않았다. 그저 내가 미쳐 경험해보지 못한 미지의 사랑에 대한 그녀의 용기, 아쉬움, 열정, 그리움이라는 복합적인 감정에 마지막 책장을 넘기는 것을 주저했을 뿐이다.

책을 읽는 내내 가슴 한 구석이 아렸다. 이 이야기의 끝을 어렴풋이 알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누구나 지난 사랑을 경험삼아 큰 성장을 이룬다는 것이다. 아프고, 험난하고, 고통스러움에도 불구하고 불 같은 사랑을 나누었다면 더 말할 것도 없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그녀의 쿠바 여행은 분명 그녀를 강인하고 멋진 한 명의 인간으로 성숙시켰다고 생각한다.

얼마 전 고물님은 결혼을 하셨다. 지난 고물님의 경험은 지금 현재 그녀의 사랑을 더 아름답고 영원히 불 태우는 연료가 되리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그렇지만 현재의 남편분께서는 이 책을 읽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ㅠㅠ). 마지막으로 언제나 고물님의 가정에 사랑과 행복이 넘쳐나길 바라면서 서평을 마무리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스팀 코인판 커뮤니티를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9년 10월 15일부터는 스팀코인판에서 작성한 글만 SCT 토큰을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 스팀 코인판 이외의 곳에서 작성된 글은 SCT 보상에서 제외되니 주의 바랍니다.

앗, 고물님 결혼하셨어요? 그래서 글 보기가 드물었군요.

네 도잠님 결혼하고 신행갔다오고 책 작업하고 그러느라 스팀잇에 드문드문 들어오네요. ㅠㅠ 습관이란게 무섭습니다. 곧 다시 자주올게요 :D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파치님 로맨스 장르를 좋아하시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읽어주시고 이렇게 서평도 써주시다니 ㅠㅠ 이게 무슨 복인지 엉엉-
안그래도 이 책을 어떻게 소개 홍보해야하나 고민 아닌 고민을 하고 있어요. 이건 절대 여행기는 아닌데 사랑을 전면으로 내세워야 하나. ㅋㅋ 많은 도움을 받고 가요.

놀랍게도 책이 집에 쌓여있는데 제 남편은 정말로 책을 읽지 않고 있습니다. 저같았으면 엄청난 고문이였을텐데

쨋든 파치님 책을 읽는 사람으로서 친구로서 진심어린 감상과 응원 너무 감사합니다. 한 문장 한문장 제가 쓴 줄 알았습니다. ㅠ ㅋ

신혼이라 많이 정신없고 바쁘죠? ㅎㅎ
조만간 고물님의 글을 볼 수 있길 바랍니다~^^

Hi @epitt925!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541 which ranks you at #6665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01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35.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고물님의 남편분은 그냥 소장만 하시는 걸로. 아니다. 남편이 못 보게 집에 두지 않는 걸로.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