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도 갔으니 이 의자의 쓸모도 적어지겠군요

in zzan •  2 years ago 

안녕하세요, 은식(@eunsik)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 계시지요?

이 의자는 한 여름에 창문을 열어놓고 누워 있으면 딱 좋았죠.

가족들은 서로 이 의자를 먼저 차지하려고 했지요.

제가 가장 많이 이용한 것 같은데...

이제는 가을이 되어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는군요.

이 창문을 열어놓을 일도 적어지겠어요.

또 한 여름에도 창문을 닫게 되겠지요.

곧 이 의자를 이용하지 않게 되겠어요.

이 의자에 대해서는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군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