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자

in zzan •  2 years ago 

더 이상 갈 곳이 없다.

현행법상 기호식품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본인의 취향에 따라 마음 편하게 즐길 장소는 없다.

화장실에서 베란다로 버스 승차장으로 좁은 골목길로
남의 눈을 피해 뒷걸음질을 친다.

길에서 마주친 금연 표지판
높다랗게 매달려
오늘도 흡연자들을 감시하고 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2 years ago (Edited)

끽연가들을 위한 자리가 없는 것도 사실이죠. 금연도 좋고 깨끗한 공기도 좋고, 담배 냄새가 안나는 것도 다 좋긴한데... 너무 몰아가는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그렇지요.
아예 만들지를 말던가
조그만 쉼터 하나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Congratulations @leems!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received more than 5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10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