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번째일까요?

in zzan •  2 years ago 

쉬는 날이면 더 바쁘다는 말의 의미가 오늘따라 크게 다가옵니다.

원래는 어제 토요일에 집에 가려고 했는데 어쩔 수 없이
다음으로 미루고 일거리를 끌고 집으로 왔습니다.

휴일이라고 해도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집에도 못 가고 휴일을
도둑맞은 느낌입니다.

제가 혼자 떨어져 살고 있으니 먹는 것 입는 것 걱정이 되셔서
전화만 하면 첫 마디가 “밥 먹었니?”입니다.

지난 금요일이 초복이니 집에 와서 삼계탕이라도 먹고
가라고 하셔서 약속을 했지만 오늘도 약속을 지키지 못합니다.
흔히 밥 먹었느냐는 인사는 가난한 시절 한 끼 식사가
삶에서 가장 중요하던 시절에 하던 인사를 지금도 그대로 하시는 걸
보면 어머니는 제 밥에 대해 마음을 놓지 못하고 계십니다.

우리 부모님은 서울 근교 수도권에서 조그만 식당을 하시는데
부모님들도 식사 중에 몇 번이나 일어나시고 편히 식사를 하시는
모습을 뵌 적이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저에게는 밥 잘 먹고
다니라고 당부를 하십니다.

작년부터 위수지역이 해제되고 손님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하셔서
속으로 쾌재를 불렀습니다. 그 핑계로 조금이라도 고생을 덜 수
있으시길 바라는 마음에서였습니다. 막상 집에 가면 따뜻한 말씀도
못 해드리고 잠만 자다 오게 됩니다.

그러면서도 사회에서는 제 몫을 해야 하기에 매 순간 최대한의 노력을
하게 되고 허점을 보이지 않기 위해 긴장합니다. 친구들과도 웬만한
일에는 양보하고 거절 못하는 편이라 제 주위에는 친구가 많습니다.
부모님의 호의는 바쁘다는 핑계로 별로 망설이지 않고 거절 하게 됩니다.

어느 날 보게 된 어머니 핸드폰에는 내 번호가 첫 번째인데
아직 밥걱정이나 시켜 드리는 우리 부모님은 내 삶에서 몇 번째일까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leems!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made more than 50 commen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100 comment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부모님에게 자식은 언제나 첫번째군요 .^^

부모님은 항상 0순위죠!!
부모님께 더 효도해야한다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