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gomul님의 'Mi Cubano' 를 읽다.

in zzan •  last year  (Edited)

20191003_143420.jpg

지난 토요일 반가운 택배가 왔다.
한 두 달 전이었을까 @fgomul님이 텀블벅(맞나?)을 통해 책을 판매했었고, 1.2주 전 목표량이 채워져 책이 발행 된 것이다.
스팀잇에서 책을 쓰고 발행하기까지의 소감을 본 나로서는 책이 배송된다고 했을 때 같이 벅차올랐다.

20191003_143405.jpg

그리고 내 손에 온 'Mi Cubano'는 선물이었다.
예쁜 쿠바 엽서에 쓴 손편지와 부직포백까지 신경 쓴 정성이 참 따뜻했다.

20191003_143435.jpg

쿠바를 전혀 모르는 나는 책을 받기 전 고물님이 쿠바를 세번이나 다녀왔다고 해서 쿠바를 예찬하는 책이려나 했다.
그러나 책은 쿠바를 소개하는 보통의 여행기는 전혀 아니었다.

고물님이 쿠바에서 겪은 일들, 쿠바를 세번이나 가야했던 스토리의 중심은 사랑이었다. 매우 특별하고 힘들고 어려웠던 마음대로 안되는 사랑.....

처음엔 고물님의 용기에 놀랬고, 읽을수록 점점 응원하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할 수 없는 그 일들이 멋있었고, 결국엔 슬펐다.
한동안 많이 아팠겠다 싶었고, 덕분에 많이 성장했겠지 하며 책을 덮었다.

고물님의 글은 늘 생각이 정리가 잘 된 글 같았다.내가 같은 생각을 했어도 어떻게 표현하지 못한 그런 마음들이 정확하게 전달되는 글이었다. 그래도 처음 내는 책을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다. 책을 쓴다는 게 어려운 일이기도 하고 처음이기도 하고...
그런데 'Mi Cubano'에 반했다. 정리가 잘 된 글이었고 재밌었고 울림이 있었다. (오타찾는 재미도 있었....^^;;;;;)

고물님은 돈을 벌기위해 쓴 글은 아니라고 했지만 언젠가 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웃들만 읽기에는 아까운 글이었다. 그리고 잘 되었으면 좋겠다. ^-^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ㅠㅠㅠ 미미별님 서평보고 감동 먹었어요.. 엉엉엉 감동의 리블로그합니다.
오타는 제가 눈빠지게 읽었는데 오타쟁이라서 오타가 장난아니군요 혹시 괜찮으시면 제보(?)를 부탁드려요. 많은 오타와 엉성함에도 불구하고 반해주셔서 영광입니다. ㅎㅎ

집에 재고가 잔뜩 쌓여있는데 힘들 때마다 미미별님 서평 꺼내 읽으며 용기를 얻겠습니다. ㅠㅠㅠㅠ 너무나 감사해요!!

  • 스팀 코인판 커뮤니티를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9년 10월 15일부터는 스팀코인판에서 작성한 글만 SCT 토큰을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 스팀 코인판 이외의 곳에서 작성된 글은 SCT 보상에서 제외되니 주의 바랍니다.

동시 다발로 받으셨군요. 좋은 작품이라니 읽어보고 싶네요. ㅎㅎ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고물님 참 글 잘쓰시는 것 같아요 ㅎㅎㅎ

나도 이거 다 읽고 서평 쓰러 들어왔는데! ㅎㅎㅎ

나 오자마자 다 읽었엉. 재밌어 재밌어 ㅎ

열혈 애독자네 ㅎㅎㅎ

쿠바를 세번이나 가야했던 스토리의 중심은 사랑이었다

사랑찾아 쿠바로 간건가요? 쿠바 여인?? 암튼 재밌을것 같네요^^

저도 꼭 한번 가보고싶은 곳이 쿠바네요. 폐쇄된 이미지라 그런지 더 그런거 같기도 하고

스팀잇을 통해 책을 내었다니 대단하네요~

우와 똑똑해 보인다!!

쿠바에서의 사랑 이야기군요. 이루어 질수 없는 러브 스토리라면 매우 슬플 것 같습니다. ㅠㅠ 그리고 "에코백에 담긴 책과 엽서 선물"을 보니, 고물님은 참 따뜻한 사람이라고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