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MCO VISA 암호화폐로 결제하자

필사: 경계를 여행하다 (안성교) 3

in zzan •  5 months ago 

철교가 열리고 범선이 오가는 상상을 개점의 지점에 서서 신의주의 잿빛 풍경을 더듬는다. 불구의 다리 저편이 시간의 저펀인 양 신의주를 향하고 있다. 좋은 마음으로 떠난 여행도 반드시 헝클어진다.

압록강에 다시 간다고 했을 때, 볼 게 뭐 있다고 또 가느냐고 하던 친구의 핀잔이 새삼 떠오른다. 하지만 어디를 여행하는가 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 보는가이고, 무엇을 보는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어떻게 보는가이다. 압록강 여행은 어디를 가는가, 무엇을 보는가, 어떻게 보는가의 방향성이 확실한 여행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naha님이 plcl님의 이 포스팅에 따봉(5 SCT)을 하였습니다.

#bookirsuda 태그를 사용해주셔서 고맙습니다. 1 BOOK 토큰을 드립니다.

Congratulations @plcl!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distributed more than 125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15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