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한 조각

in zzan •  2 years ago 

20190917_172706.jpg

봄볕을 머금고
햇순이 돋을 때부터
스치는 바람에도 화들짝 놀라
깨뜨린 향기에 혼자 취해

초롱꽃 닮은 얼굴로 그믐밤 울밑에 앉아
어둔 하늘에 빗금을 긋는 별똥을
목을 늘이고 바라보던 날이 가고

궁색한 살림에
꽃을 팔아 얻어 낸 계절
남모르게 땅속 깊이 묻어둔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티아모님
이달의 작가에 공모해 보세요~^^

감사합니다.
그런데 아직은...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어요~!
https://www.steemzzang.com/zzan/@zzan.admin/3-zzan
한 번 읽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