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한 조각

in zzan •  2 years ago 

하얀 구두

어느 삶이나 후회는 있을 것이다.
나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세 살배기 아들을 데리고 일을 하게 된
나는 아들을 돌볼 시간이 부족했다. 아들과 놀고 싶은 시간에 고객의
얘기를 들어야 했다.

문구점을 했던 나는 일주일에 몇 번씩 도매시장을 다니고 가게에서
직접 판매를 하고 납품도 다녀야 했다. 한 번은 연 이틀을 두고
물건을 하러 다니느라 아들 얼굴도 잠들었을 때나 겨우 보게 되었다.
그런데 엎친데 덮친 격으로 다음 날에 외숙모님께서 세상을 뜨셔서
저녁에 세브란스병원 영안실로 문상을 가야했다.

며칠 만에 보는 엄마가 또 외출차림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자
아들은 울먹거렸다.

“엄마 또 서울 가?”

그러더니 신발장을 열고 하얀 구두를 꺼내 발 앞에 놓아준다.

“엄마 그러면 이 구두 신고 가...”

아들의 말소리까지 어느새 눈물이 흘러넘쳤다.
울고 있는 아들을 품에 꼭 안고 쓰다듬어주며 말 했다.

“엄마 우리 예쁜 아들이 꺼내준 구두 신고 잘 갔다올게.
할아버지 할머니랑 잘 놀고 있어...“

그 말을 하면서 목이 메었다.
만일 내가 다시 돌아오지 못 하면 우리 아들은 어떻게 될까...

다음날 새벽 발인을 마치고 일찍 서둘러 오는 길은 혼잡했다.
정차 할 때마다 십년이 지나가는 듯했다. 구두를 꺼내주던
아들의 얼굴이 떠올라 자리에 앉아 있을 수가 없어 일어서서
밖을 내다보며 애를 태웠다.

버스에서 내려 터미널에서 집까지 한 걸음에 달려왔다.
대문 여는 소리에 어떻게 알았는지 엄마를 부르며 쫓아 나온
아들을 끌어안고 뽀뽀를 하고 한참이나 그 자리에 있었다.

발뒤꿈치 쪽이 화끈 거렸다.
구두 안쪽에 빨간 얼룩이 생겼고 화끈 거리던 자리가 아닌
마음 깊은 곳에 까만 딱지가 더 오래 남아있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감사합니다.

글 읽으면서 눈시울이 붉어지네요...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가정에 평온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항상 기도할게요^^

감사합니다.
육아일기 잘 잃고 있습니다.
언제나 평화 가운데 머무시길 기도합니다.

첫돌쯤이었던것 같네요...부모님집에 아이를 맡기고 한달에 한두번 겨우 가면...
말도 못하는 아이가 어느새 말을 배워
" 엄마 가 지 마...." 지금도 눈물나려하네요

  ·  2 years ago (Edited)

어린 아이 떼어놓고 돌아서는 일보다
더 힘든 일은 없는 것 같아요.
오래 전의 일이지만 그 생각만 하면
지금도 슬퍼져요.

Congratulations @tiamo1!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distributed more than 8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9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itBoard supports the SteemFest⁴ Travel Reimbursement Fund.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힘내서 잘 살고 계십니다. 이대로 주욱 아자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