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한 조각

in zzan •  2 years ago 

20190827_072015.jpg

오늘 아침은 어제보다 쌀쌀했다.
얼굴에 닿는 공기가 차가워 긴팔 옷을 걸치고
길을 나선다.

키 작은 풀잎에 달린 이슬이 가을을 알리고
맑은 하늘엔 구름이 흐른다.

요즘 하늘은 바다를 닮았다.
파도가 쓸고 간 모래사장을 펼쳐지기도 하고
출렁이는 물결처럼 구름이 모였다 순식간에 흩어진다.

이맘때쯤으로 기억한다.
바람의 방향이 바뀌면서
제일 먼저 하늘에 가을이 오고
먼 산을 내려와 우리 곁으로 오는 가을의 행보를

까맣게 타는 입술로
서리꽃을 물고 눈을 감는 날이 오더라도
아직은 해맑은 코스모스를
그렁그렁한 눈길로 바라보아도 좋은 계절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tiamo1!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distributed more than 7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8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