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한 조각

in zzan •  2 years ago  (Edited)

수박을 들고 있는 할머니의 손이 눈에 띄게 흔들린다.
급기야 눈물을 훔치는 할머니의 젖은 음성이 떨리고
들고 있던 수박 조각을 힘없이 내려놓는다.

그게 괜한 돈 없애지 말고 그냥 오라고
그렇게 타일러도 양 손에 잔뜩 들고 들어서는데...
오자마자 앉지도 않고 냉장고 열어보고 투덜거리는 거야.

할머니 매일 뭘 드시면서 사셨기에 냉장고에 김치통하고
물병밖에 없느냐고...

지 애비 하는 일 들어먹고, 에미 없는 것들 데려다 놓고
처음엔 얼마나 막막했던지...

20190802_204313.jpg

남들 다 가는 학원도 못 가고
용돈도 없어서 친구들하고 군것질도 못 해보고 커서
이다음에 어떻게 되려나 걱정에 야단도 많이 쳤는데
대학교 나온 애들도 펑펑 노는 세상에 누가 데려갔는지
취직을 해서 월급 탔다고 내 옷이며 신발 사들고 왔어.

학교 갔다 오면 저녁밥 하고 방 청소하고 교복 빨아 입고
떼쟁이 동생 달래가며 내 눈치 봐가며 저도 억지로 크기를
내 신세 고단할 때면 즈 에미 괘씸한 생각에 그 어린 거한테
못할 소리 다 쏟아내고 살았어.
그게 다 내 죄인 줄 모르고, 그 어린 게 뭘 안다고...

할머니는 연신 눈물을 닦으며 코를 훌쩍이신다.

얼굴이 반쪽이 돼서 먼 길 왔다 조금 있다 바로 가야된데
한 시간이라도 자라고 하며 슬쩍 나왔다 간다는 노릇이
늙은이가 정신이 빠져서 바보짓을 했지 뭐야.
고기 한 근 사면서 그걸 잊어버렸으니...

양파 두 개만 꾸어 주면 안 될까
내가 며칠 뒤에 사다 꼭 갚아줄게...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감동이네요 ㅠㅠ

어찌나 마음이 아프던지요.
저도 덩달아 눈물이ㅠㅠ

마음이 쓰린 이야기 할머니 마음 십분 이해 됩니다

Congratulations @tiamo1!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more than 10 pos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20 post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드라마 장면처럼 연상이 되어 눈물이 핑도네요. 아.. 할머니..

감사합니다.

sct천사의 보팅입니다.
앞으로도 좋은 활동 부탁드려요~~^^

천사님께서 찾아주시다니 영광입니다.
자주 뵙고 싶어요.

해주지 못해 아쉬운 감정이 떠오르네요. 돈 때문에 아쉬운 상황이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ㅠ

사정이 있어서 그랬지만
지나고 나면 후회하게 되는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