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거나 말거나...

in zzan •  2 years ago  (Edited)

오늘이 칠월 칠석이다.
오늘도 한 밤중을 지나면서 빗소리가 간간이 들리더니
새벽이 되면서 주룩주룩 내렸다.

옛날엔 칠석날에 비가 오면 견우직녀가 일 년 만에 만나
너무 반가워서 흘리는 눈물이라고 했다,

더 신기했던 일은 그 흔하던 까마귀나 까치가
하루 종일 보이지 않았다. 오작교를 놓기 위해 까막까치들이
모두 하늘로 올라가서 울음소리도 들리지 않는다는 말을
한 치의 의심도 하지 않고 그대로 믿었었다.

밤이 되면 견우직녀가 만나는 장면을 보기 위해
졸린 눈을 비비며 하늘을 보다 잠이 들었다.

그렇게 칠석날이 지나면 까막까치의 머리를 잘 보라고 했다.
견우직녀가 머리를 밟고 지나가서 대머리가 되었다고 한다.
둘의 사랑을 지켜주기 위해 머리털이 다 빠져나가는 아픔을
참고 또 참는다는 얘기였다.

아쉽게도 나는 견우직녀의 만남도 보지 못했고
대머리 까막까치도 만나지 못한 채 나이를 먹었다.

지금은 칠월칠석을 기억하는 사람도 드물겠지만
견우직녀도 그렇게 슬프게 울지 않는다고 한다.

최신형 5G폰으로 시도 때도 없이 영상통화를 하기 때문이라는
소문이다.

믿거나 말거나...

이미지:다음블로그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음력 7월7일이군요...입추이기도하구..여러개가 겹치는 하루...^

이렇게 여름도 갑니다.

견우직녀가 머리를 밟고 지나가서 대머리가 되었다고 한다.

이런 이야기가 숨어있을 줄은 몰랐네요...!! 흠... 과거에도 탈모의 고민은 있었군요...ㅠ

발모제도 없던 시절에요.ㅠㅠ

믿으면 뭘 주나요. 저도 아직 믿고있어요.

복이 옵니다.^^

Congratulations @tiamo1!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received more than 25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5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kr-newbie가 작가님의 스팀잇을 응원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  2 years ago (Edited)